2020.05.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5.8℃
  • 박무서울 12.1℃
  • 박무대전 13.7℃
  • 구름많음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8.1℃
  • 박무광주 16.5℃
  • 박무부산 17.1℃
  • 구름조금고창 15.2℃
  • 박무제주 16.0℃
  • 맑음강화 9.7℃
  • 구름조금보은 11.4℃
  • 구름많음금산 13.4℃
  • 구름조금강진군 17.0℃
  • 구름조금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오늘의 사진

세계코로나 심각사태 속에, 평온찾은 중국은 의료물자 해외원조

지구촌 5월의 코로나 풍광 극한 대비

21세기 최악의 판데믹이 전 세계를 엄습한 가운데, 계절의 여왕 5월이 한창이지만,  맨 처음 발병환가가 출현했던 중국만 안정기에 접어 들었을 뿐, 여전히 세계 각국이 공포에서 쉽사리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세계의 외신들이  사진한장으로 전하는 세계 각 나라의 코로나 현상을 모아보았다.

 

 

위 사진은,  중국 베이징 지하철역의 아침 러시아워 의 풍경이다. 

 

수도 베이징 시와 경제중심지 상하이 시는,  중국코로나 19 발원지인 후베이성과 우한처럼 완전 봉쇄 되지는 않았지만, 중국정치와 경제의 심장인 만큼, 다른 지역에 비해 코로나 초기부터 외부인의 진입이 매우 엄격하게 제한되었다.

 

결과적으로 베이징 시의 방역은 성공적이어서, 이날 11일 아침 출근시간대에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비교적 많이 이동하고 있는 모습이다.

 

베이징 시의 지하철은 많은 유동인구에 비해 지하의 내부 통로가 비교적 좁은 관계로, 오가는 시민들의 방향에 따라 통로가 완전히 분리되어 있는 모습니다.

 

 

주필리핀 중국대사가 필리핀의  오도르 록신 외교장관에게 지난 10일,  코로나 19 방역물자를 전달하고 있다.

 

 

말레이지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지난 10일  중국이 말레이지아 지방정부에 원조하는 코로나 19 방역물자들이 중국항공기에서 하역되고 있다.

 

 

위 사진의 건물은 우한시 무역센타의 전시장으로, 지난 2월 부터 우한시 코로나 19 환자의 치료를 위해 중국전역에서 자원한 혹은 지원된 의사와 간호인력들의 임시숙소로 사용되었던 곳이다.

 

 

위 사진에서 보았던 우한시 무역센타의 내부에 마련된 여성 간호인력의 임시 숙소의 모습.  무역센타에 급히 마련된 숙소안에는 철제로 만든 침대 1,000개가 들어서 있다.

 

침대는 모두 2층 구조로 되있어서, 약 2,000 명의 여성 의료진들이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다. 신화사가 모든 간호인력이 현장의 병.의원에 출근한 낮 시간에 촬영한 사진이다.

 

 

브라질의 리오데자네이로에 마련된 코로나 19 사망자들의 콘크리트무덤.  관계자들이 희생자를 담은 관을  장방형의 콘크리트 무덤속에 넣고 있다.

 

사진이 촬영된 5월 9일 현재, 전 세계 사망자 최고 276, 435 명으로 보고되었다.

 

 

지난 9일 에쿠아도르의 과야퀼 시의  빈민촌에  무료 마스크를 배급하는 공무원이 등장하자, 주민들이 반색하며 먼저 마스크를 받기 위해 주거지에서 뛰어 나오고 있다.  주민 대부분이 맨발이고 남자들 중에는 아예 윗통을 벗고 생활하는 모습이 보인다.

 

 

 

지난달 25일,  엘살바도르 수도 산살바도르의 이살코 교도소에서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재소자들을 한군데 모아놓고 감시하고 있다. 경찰도 마스크를 착용했다.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전날 하루 동안 20여 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한 데 따라 이날 폭력조직원들을 수용한 전국 교도소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엘살바도르 수도 산살바도르의 이살코 교도소에서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채 경찰의 감시를 받고 있는 재소자들.  8-90% 재소자들이 모두 몸에 문신을 새겼다.

 

 

코로나19 의 세계적인 대유행 속에서,  이슬람 금식성월 라마단이 시작된 가운데 지난 26일,  방글라데시 다카의 텅 빈 이슬람사원 안에서 한 무슬림 남성이 코란을 읽고 있다.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이 폐관한 지 54일 째 된  지난 9일, 한 여성이 텅빈 박물관 광장을 가로지르고 있다.

 

 

뉴욕의 코로나 19 사망자가 피크에 달했던 지난달 29일, 퀸스의 주민이 뉴욕 지하철 코로나 역에서 전철을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광장의 전철역 영어 스펠링이 판데믹을 일으킨 바이러스의 이름과 공교롭게 똑같다.

 

 

 

스위스 베른시에서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시당국이 통행과 출입에 제한조치를 선포하자, 지난 9일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정부의 통제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그 중 한 여성이 Freiheit (독일어로 자유라는 단어) 를 쓴 노란 옷을 입고 항의하고 있다.

 

박청로기자 parkchungro@haidongzhoum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