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올해 여름 중국 영화 박스오피스 규모 사상 최대 기록

 

 

중국의 올 여름 박스 오피스가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 영화시장은 본래 단일 언어권 시장으로는 세계 최대 시장이다. 14억 인구가 10위안 비용을 내고 한 편씩 영화를 본다고 해도 140억 위안의 매출이 달성된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웅크렸던 영화 시장이 다시 활개를 펴기 시작한 것이다. 

17일 중국 알리바바 픽쳐스 산하 박스 오피스 데이터 제공 사이트 덩타(燈塔)에 따르면 지난 6월 1일부터 8월 16일까지 여름 성수기 중국 영화 흥행 수입은 177억7900만 위안(약 3조2517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전이자 역대 최고 흥행수입을 기록한 2019년 6~8월 전체 수입 177억7800만 위안을 넘어선 것이다.

중국 매체들은 여름 성수기 시즌이 끝나려면 14일 남았다며 올여름 영화 흥행 수입이 사상 최대를 기록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영화 흥행 1∼5위는 애국주의에 힘입어 모두 중국 영화가 차지했다.

미스터리 범죄물 '사라진 그녀'(消失的她)가 35억2100만 위안(약 6455억 원)으로 1위를 차지했고, 실화를 바탕으로 한 범죄영화 '고주일척'(孤注一擲)과 류더화(유덕화) 주연의 '팔각롱중'(八角籠中)이 각각 22억5300만 위안(약 4130억 원)과 21억8700만 위안(약 4009억 원)으로 뒤를 이었다.

아쉬운 것은 그동안 중국 관객들의 호평을 얻었던 한국 영화가 중국 영화시장에 제대로 진출하지 못하는 점이다.

중국 당국은 '한한령'은 없다는 입장이지만, 중국 문화계의 한국 대중문화 수입은 여러가지 면에서 장애를 만나고 있다. 본래 무역에서도 가장 무서운 게 '보이지 않는 장벽'이다. 중국은 문화 시장에서 이 보이지 않는 장벽, 그것도 '만리장벽'을 구축하고 그 문을 필요에 따라 열었다 닫았다 하고 있다. 

하지만 그러는 사이 글로벌 사회에서는 중국에 대해 '국제 질서를 제대로 지키지 않는 나라'라는 낙인을 찍고 있다는 점을 중국 당국도 알아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사회

더보기
중국 지린대, 외국인 교수 미국 매체와 인터뷰하자, 퇴출시켜 논란
중국이 당국을 불편하게 하는 인터뷰를 한 외국인 교수를 아예 내쫓아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의 소리에 따르면 중국 길림대학교 공공외교대학 국제관계연구소에서 9년 동안 근무한 독일 국적의 조교수인 비요른 알렉산더 뒤벤(Björn Alexander Düben) 박사는 미국의 소리와 인터뷰 직후 해고돼 2주내 출국하라는 요청을 받았다. 현재까지 공식적인 해고 사유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미국의 소리는 "중국. 표현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엄격한 통제, 법적 계약의 자의적 성격, 이번 사건으로 명백히 드러났다"고 전했다. 보도 시점 뒤벤은 이미 독일로 돌아간 상태다. 뒤벤은 중국 이주 전에 영국 킹스컬리지에서 전쟁학과 런던장치경제과학대학원에서 안보학, 외교, 정보학을 가르쳤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5월 11일 미국의 소리의 심층 보도에서 뒤벤이 한 인터뷰였다. 그는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유럽 방문 결과를 관측하면서 "두 나라 사이의 어떤 잠재적인 차이도 과장해서는 안 된다. 흥미롭게도 시진핑의 일정에서 브뤼셀은 생략되었는데, 마크롱이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을 파리로 초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시 주석이 의도적으로 이를 무시했을 수도 있다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