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월간 수출 증가율 29개월 만에 마이너스 기록

 

중국의 월간 수출 증가율이 2년여 만에 감소로 전환됐다.

지난 3분기까지 작년 동기 대비 3% 성장을 이뤄낸 중국 경제가 다시 한 번 위기에 봉착했음을 보여주는 신호다.

중국은 내수도 크지만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여전히 높다. 이 같은 수출이 감소했다는 것은 중국 경제가 빠르게 침체국면으로 빠져들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다.

7일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중국의 10월 수출은 작년 동월 대비 0.3% 감소한 2983억7000만 달러(약 417조 원)를 기록했다.

중국의 월간 수출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은 2020년 5월의 -3.3% 이후 처음이다.

중국 수출 증가율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상하이 봉쇄 등의 충격으로 지난 4월 3.9%로 급락했다가 5월 16.9%, 6월 17.9%, 7월 18%로 회복했다. 그러다 8, 9월에 다시 한 자릿수로 떨어진 후 결국 10월에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로이터 통신은 10월 수출 증가율이 시장 전망치(4.3%)보다 낮은 실적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내수가 둔화한 가운데 중국 경제에서 전망이 좋은 몇 안 되는 부문인 수출마저 저조한 실적을 거둬 중국 정책 입안자들이 어려움에 직면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10월 미국 수출은 작년 동월 대비 12.6% 감소한 470억 달러(약 66조 원), 유럽연합(EU) 수출은 9% 줄어든 441억 달러(약 62조 원)로 각각 나타났다.

반면 중국의 최대 교역 파트너인 아세안(ASEAN)에 대한 수출은 작년 동월 대비 20.3% 증가한 489억 달러(약 68조 원)를 기록했다.

러시아에 대한 수출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급증세가 지속돼 34.6% 늘어난 74억 달러(약 10조 원)로 집계됐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