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맑음동두천 14.0℃
  • 구름많음강릉 15.1℃
  • 맑음서울 16.7℃
  • 흐림대전 15.8℃
  • 흐림대구 15.6℃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6.8℃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6.2℃
  • 흐림제주 21.4℃
  • 맑음강화 16.2℃
  • 흐림보은 12.5℃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6.8℃
  • 흐림경주시 15.9℃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숫자로보는 중국

중국선호 유학간 아프리카학생숫자는 7만 4천여명. 미국영국프랑스행 추월.

URL복사

 

중국에 유학하러 들어오는 아프리카국가의 학생들의 숫자가, 지난 6년 사이에 무려 4배 급속하게 중가하고 있다.

 

아프리카의 최남단에 위치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행되는 '메일앤 가디언' 라는 이름의 주간신문은,  지난 2011년에는 아프리카 대륙 전체나라에서 중국에 유학간 학생들의 숫자가 2만 680명에 불과 했으나,  6년 뒤인 지난 2017년에는 무려 4배에 가까운  7만 4천 11명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2011년 부터 급증하기 시작했다면, 중국이 시진핑주석 취임이후 일대일로 정책을 강하게 드라이브 한 국제외교정책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그 원인을 분석했다.

 

혹은 중국의 경제사회의 발전이 시진핑 주석 취임이후 빠른 성장을 보이면서, G-2를 넘어 G-1으로 발전할 것으로 여기는, 아프리카 여러나라의 젊은이들의 의식변화때문일 수도 있다고 이 신문을 전했다.

 

아프리카대륙국가들의 젊은이들이 중국으로의 유학을 택했다는 사실은, 그동안 아프리칸 젊은이들의 전통적인 유학국가였던 프랑스와 미국 영국등으로의 유학생 급감이나 증가율 하락으로 이어졌다.

 

 


메일앤 가디언 주간신문은, 위와 같은 기간인 2011년부터 2017년의 서방국가 유학생증감현황은, 미국으로의 유학생이, 3만 5천936명에서 4만6천739명으로  약 만 여명이 늘었을 뿐, 프랑스 내 아프리칸 유학생은 11만 4천641명에서 11만2천217명으로 2천 여명이 줄었고, 영국 내 아프리칸 유학생도 3만 6천 690명에서 2만 7천 775명으로 무려 만 명 가까지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영국으로의 유학간 아프리칸 학생들은 무려 25% 정도가 감소한 것으로, 중국으로의 아프리칸 유학생이 400 % 가까히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천양지차의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 주간신문은, 또 이 기간동안 ( 2011∼2016년 )  아시아국가의 유학생들의 중국에로의 유학도 계속증가했지만, 아프리카대륙 학생들의 증가율이 아시아 학생들의 증가율보다 약 14% 가 더 높았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중국내의 아시아국가의 유학생들을 나라별로 보자면,  이라크출신이 가장 많고 ,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몽골, 인도, 태국, 베트남, 일본, 인도네시아, 한국, 북한 순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현재 중국에서 유학중인 한국인 학생은 약 5만명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