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16.6℃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9.3℃
  • 흐림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6.6℃
  • 연무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17.9℃
  • 흐림고창 17.4℃
  • 흐림제주 20.0℃
  • 맑음강화 14.6℃
  • 구름많음보은 15.7℃
  • 흐림금산 16.7℃
  • 흐림강진군 17.5℃
  • 구름조금경주시 15.3℃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짐승 같은 놈들 엄벌에 처해라" , '중국판 n번방' 회원수 860만명.

‘중국판 n번방’ 사건에 대한 중국 네티즌 반응

 

 미성년자를 협박해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하는 한국의 n번방 사건이 터진 후, 중국에서도  매체들이 나서서 중국 인터넷상에 만연한 유사사이트들을 폭로하자,  중국 사회도 충격에 빠졌다.

 

29일 신경보 추적보도에 따르면, 일부 사이트는 회원 수가 860만 명에 이르고, 다단계판매 방식으로 회원들을 끌어 들여 막대한 검은 돈을 벌어들였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신경보의 취재와 누리꾼들의 제보를 받아, 아동 성착취물 사이트인 야먀오(芽苗·새싹)과 츠위안(次元·차원) 등을 적발해 폐쇄 조치하고 사이트 운영자 추적에 나서는 등 대대적인 수사에 나섰다.

 

이번 보도를 주도하고 있는 신경보(新京報)는, 중국상황을 '중국판 n번방’ 사건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신경보의 취재에 따르면, 이들 사이트의 첫 화면은 미성년자의 신체 노출 사진으로 가득 차 있고, 몇십 위안( 한화로 만원 내외) 만 내면 아동포르노를 대량 내려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의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거의 같지만, 동영상을 보고나 내려받는 비용이 훨씬 싸서, 한국보다 더 만연돼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부분 중국매체들은, 서버가 해외에 있어 경찰이 관리자를 찾아 처벌하기는 쉽지 않은 것으로 전망했다.

 

 

다음은 ‘중국판 n번방’ 사건에 대한 중국 네티즌 반응이다.

 

짐승 같은 놈들을 엄벌에 처하자.

 

그보다 먼저, 인터넷사이트 어디에나 뜨는 각종 포르노 광고부터 금지시켜라.

 

팔백만 회원이라는 놈중, 단 한 놈도 놓쳐선 안 된다.

 

반드시 잡아 엄하게 처벌해야... 저런 놈들은 양심도 없는 인간들이니...

 

바이두에 검색만 해면, 비슷한 데 수없이 많아...

 

깊이 제대로 파헤쳐서, 엄한 벌을 줘야해...

 

이정연 기자 leejungyeon@kochina21.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