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8℃
  • 흐림강릉 23.4℃
  • 연무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2.0℃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3.7℃
  • 박무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9.5℃
  • 흐림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4.6℃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1.8℃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컬럼] 처음 만나면 생소하지만, 두 번 만나면 친숙해지고, 세 번 만나면 오랜 친구가 된다.

一回生 二回熟 三回老朋友
yì huíshēng èrhuí shú sānhuí lǎopéngyǒu

‘처음 만나면 생소하지만, 두 번 만나면 친숙해지고, 세 번 만나면 오랜 친구가 된다.’는 중국 속담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12월 국빈방중을 앞두고 중국 CCTV와의 인터뷰에서 인용해, 많이 회자되었다. 시진핑 주석과 세 번째 만남임을 강조하며, 자신의 방중으로 양국 간 무너진 신뢰관계가 회복되길 바라는 간절함이 담겨 있다.

 

 어느 날 사석에서 만난 대사관 고위간부가 할 말이 있다고 한다. 현지 기업인들이 대사를 어려워해서 다들 만남을 꺼려 한다는 거다. 적극적으로 면담을 주선할 터이니, 편하게 연락 달라고 한다. 그러나 끝내 연락을 주지 못했다.

 

2014년부터 6년 가까이 근무 중인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의 후임으로, 싱하이밍(邢海明,55세) 주(駐)몽골 중국대사가 내정되었다. 1986년 중국 외교부에 입부, 북한대사관에서 1988~1991년과 2006~2008년 두 차례, 한국대사관에서도 1992~1995년과 2003~2006년, 2008~2011년 세 차례나 근무하면서 공사참사관과 대리대사를 지냈다. 현재 중국 외교부 고위급 외교관 가운데 최고의 한반도 전문가로 평가되는 싱 내정자는 한국어에도 상당히 능통하다고 한다.

 

중국근무 기간(2007년 ~ 2014년)동안 김하중, 신정승, 류우익, 이규형, 권영세 대사가 있었다. 금융회사 법인장 또는 한국상회 임원 자격으로 대사와의 대면 기회가 자주 있었다. 중국 정부와의 공식적인 교류 행사뿐 아니라, 정기적으로 운동도 같이하고 대사관저로 초대도 받게 된다.

 

대사가 일행을 관저 텃밭으로 안내한다. 잔디가 있던 자리에 아담한 텃밭을 만들었다고 한다. 이유가 있었다. 한국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중국정부 인가를 받은 ‘세종종묘’ 종자를 심어 무, 홍당무, 고추, 가지 등 여러 작물들을 재배하는 것이다. 관저로 초대한 중국 고위관리, 외국 사절들에게 탐스럽게 여물어 있는 작물들을 직접 만져보고, 가져가도록 한다. 한국 종자의 우수함을 대사가 직접 홍보하는 것이다. 무 종자의 경우, 중국전체 시장 점유율이 한동안 80%에 이르렀다.

 

장쑤성(江苏省)에서 개최된 경제교류 만찬행사 때 경험한 일이다. 한국대사와 장쑤성장 축사가 끝나고, 여흥을 곁든 술자리가 이어졌다. 중국 측에서 귀한 술이라며 70도 백주를 건배주로 준비했다. 대부분 한국 측 참석자들은 음료수로 대체해 건배를 한다. 대사는 그대로 마신다. 다음날 입천장이 모두 헐어, 식사조차 힘들게 하는 모습을 안쓰럽게 지켜보아야 했다.

 

대사의 역할은 크다. 특히 국가가 통제하는 영역이 넓은 중국의 경우에는 더욱 그러하다. 부임 첫 일성으로 해외진출 기업과 교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한다. 대부분 실제로 많은 일들을 한다. 그러나 면담조차 불편한 경우도 있다.

 

‘처음 만나면 생소하지만 두 번 만나면 친숙해지고 세 번 만나면 오랜 친구가 된다.’는 중국 속담처럼, 깊이 있는 교류를 통해 중국정부와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현지 기업과 교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우리 정부 역할을 기대해 본다.

 

 

 

 

 

 

 

오승찬

연세대 경영학석사

(전) 현대해상 중국법인장

(전) 중국 한국상회 감사

(현) 해동주말 부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