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2.3℃
  • 서울 26.0℃
  • 박무대전 26.7℃
  • 흐림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29.2℃
  • 박무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9.1℃
  • 제주 27.8℃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조금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중국/비지니스

中 '상하이를 국제금융허브 집중부각해야' 베이징 금융기관회의 주장

 

중국의 베이징 금융당국은, 서방의 홍콩간섭에 대응할 필요없이, 상하이시를 중국미래의 새로운 금융허브로 만들기 위한 집중지원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확정한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 소재 인민대학은, 25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최근 국제금용토론회에서 미국과 영국등 서방의 집중비난에 직면해 국제신인도추락의 위험을 안고 있는 홍콩을 대체하기 위해, 중국의 새로운 국제금융허브로 상하이(上海)시를 집중육성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제출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 보도했다.

 

인미대학의 보고서가 상하이를 새로운 중국의 국제금융허브로 만들기 위해서는, 기존 달러와 유로화 대신 인민폐인 위안화의 국제결제비율을 높히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보고서는 미국등 서방이 홍콩을 집중 공격하는 이유도, 달러에 대한 세계적인 국제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홍콩을 흔들면 중국이 타협해오리라는 점을 노리고 있는 분위기를 전제하고, 위안화의 국제결제비율을 높히고 상하이를 위안화중심의 국제금융허브로 집중육성한다며, 홍콩을 백 번 흔들어도 효용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공격을 멈추게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인민대학의 연구보고서 발표에 대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 샤오깡 전 주석도 적극지지의사를 표명하고, 현재 중국의 강력한 경제발전상황과 위안화을 사용하는 국제결제비율을 획지적으로 높혀서, 중국의 선진산업과 국제금융을 패키지로 묶는 위안화의 국제결제정책을 강력하게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중국내 자본중심인 상하이에 대한 투자를 더욱 늘리는 한편, 최근 국제적관심을 끌고 있는 디지털 위안화을 사용한 국제결제를 무역상대국과의 수출입에서 적극 사용하기를 장려하는 정책을 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정민기자, 연합뉴스 (제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