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7.8℃
  • 흐림강릉 25.1℃
  • 흐림서울 29.3℃
  • 흐림대전 31.6℃
  • 구름많음대구 33.6℃
  • 연무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31.6℃
  • 박무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32.5℃
  • 구름조금제주 32.2℃
  • 흐림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30.6℃
  • 구름많음금산 31.1℃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3.9℃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中 자국 코로나백신 생산설비 확충에 박차, 자국민 무료지만 수출땐 효자상품될 것

 

각국의 코로나 19 백신 개발이 임박했다는 소식이 빈번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매체들은 자국의 백신생산시설들이 집중적으로 확충되고 있다는 소식을 연일 전하고 있다.

 

중국경제방면의 권위있는 시나커지(新浪科技)왕은 , 29일 중국 동남부 저쟝성의 닝뽀(宁波)시의 에이미롱안 제약회사 (宁波艾美荣安药业有限公司) 의 코로나19 백신생산공장 신축소식을 전하면서, 중국내 코로나 백신 생산 설비들이 대량으로 건설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닝뽀시 베이룬보세무역구 ( 北仑保税区) 에는 중국정부사 약 25억 위안 (한화환산 4천 3백억원) 을 들여 조성하는 창지앙삼각주 바이오산업기지가 들어서고 있다.

 

시나커지는, 이 중 에이미롱안 제약이 약 5,5억 위안 (한화환산 약 950억원)을 들여 짓고 있는 신종폐렴 코로나19 백신 전용생산공장에서는, 연간 1천 만 명분의 코로나19등 각종 백신을 생산할 것이라며, 그 판매액은 무려 40 억 위안 (한화 환산 6,800억원) 에 이를 것이라고 시나커지는 전했다.

 

이와 함께 세계의 코로나19 정국은 이제 그 촛점이 개발과 접종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의 백신경제에 모아지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28일 미국 모더나사의 백신의 1인 접종에 약 60 달러내외 ( 한화 약 7 만원 내외) 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고, 다국적 화이자 제약의 백신 (BNT162) 의 1인당 2회분 접종비용은 약 40 달러(약 4만 7천원) 가 논의되고 있다고 전했다 .

 

 

중국에서 연구 생산될 자국백신 가운데 이미 3가지 종류의 백신은  2상까지 마쳤고, 임상 3상에 대한 막바지 연구가 국내외에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방역일선에서 근무하는 많은 의료진들과 중국인민해방군에 대한 광범위한 접종이 이미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네티즌들은 자국민에 대한 접종에는 개인당 약 100 위안 (한화 환산 약 1만 7천원 내외) 의 부담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대부분 의료보험등의 계정으로 전 인민 무료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해 말 부터 발생한 코로나 19에 대한 검사부터 치료비용은 액수의 많고 적음을 떠나 모두, 전액 중국정부가 부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본보 20년 6월 13일자.  中,코로나19환자 1인당 평균 4백만원 치료비, 전액 국가부담 )

 

그래서 중국내의 관심은 자국의 많은 제약회사들이 앞의 에이미 롱안제약처럼 코로나 19 백신의 생산설비에 대한 투자를 늘이고 가운데, 전세계의 코로나 백신시장에서의 중국의 경쟁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중국의 웨이보상에서 돌고 있는 중국백신의 가격이 약  100 위안 내외이고, 중국의료진과 인민해방군에 대한 광범위한 사전 접종 그리고 이를 통한 3차 임상성적이 공개되고 국제적인 학술지로부터 인정받게 된다면, 중국산 코로나 백신의 세계시장 경쟁력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