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9.7℃
  • 맑음강릉 15.9℃
  • 박무서울 12.5℃
  • 박무대전 14.5℃
  • 흐림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7.2℃
  • 박무광주 16.6℃
  • 박무부산 17.2℃
  • 구름많음고창 15.8℃
  • 박무제주 16.9℃
  • 맑음강화 10.3℃
  • 구름많음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4.8℃
  • 구름조금강진군 16.8℃
  • 흐림경주시 17.5℃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코로나가 샤오미를 죽였다?, 샤오미 1분기 매출 33% 곤두박질

중국핸펀시장 4강 에서 1강 2중시대로 압축. 화웨이 '명품은 위기에도 강하다' 점유율 상승

 

중국 휴대전화 시장점유율 탑 5 순위.

 

1위 : 화웨이

2위 : vivo

3위 : OPPO

4위 : 샤오미

5위 : 애플

 

2,000년대 들어, 이번 코로나사태처럼 경제적 소비활동을 위축시킨 사태는 없었다.

 

2020년 중국업계와 매체들은,  소비자들의 5G 업그레이드 시즌을 맞아, 기존 중국 휴대전화 생산회사의 4강 구도에 어떤 변화가 초래될지 매우 높은 관심을 보였다.

 

IT정보 전문기관인 IDC의 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중국의 휴대전화 시장 출하량은 6,600만 대로 지난해 4/4분기 대비 20.3%가 감소했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 수치하락에 가장 기여한 브랜드는 휴대전화를 주력으로 하는 샤오미였다

 

IDC보고서가 만든 아래 표에서 4위에 랭크된 샤오미는, 1분기 판매액이 지난해 4/4분기보다 무려 33%나 추락했고, 시장점유율도 2.1%나 감소했다.

 

(2020년 1/4분기 중국 5대 스마트폰 출하댓수와 시장지배율 증감 비교표)

 

명품은 위기에 강했다. 

 

위표에서 1위 화웨이는 지난해 4/4 분기 대비 매출감소가 4.4%에 불과했다.

 

반면 시장지배율은 35%에서 42%로 매우 높아졌다.

 

2위 vivo 도 매출액이 비교적 큰 폭으로 줄어 -24.5%를 기록했고, 3위 OPPO 는 -15.8% 로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중요한 것은, 샤오미가 상표의 의미대로 '시장의 좁쌀'로 전락할지 모른다고 여기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그동안 중국 경제발전의 초기단계에, 중저가 위주의 휴대전화생산으로, 지난 10년간 중국 소비자들의 휴대전화욕구를 충족시키는데 기여했던 샤오미는, 눈부신 경제성장의 환경속에서 고급을 지향하는 링링호우(00년대 태어난 청소년등 젊은소비자)의 눈에는 그리 탐탁치 않게 여겨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이번 1/4분기의 위기속에서도 시장점유율 42%로 2위 vivo와의 격차를 벌이며 압도적 1위에 오른 화훼이가, 확실한 1강 시대를 구축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리고 아래 vivo 와 OPPO가 2중으로 전개돼, 중국 휴대전화 시장은 1강 2중시대에 접어들 것이 확실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