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7.7℃
  • 흐림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3.0℃
  • 흐림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3.4℃
  • 흐림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9.5℃
  • 구름많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5.9℃
  • 흐림강진군 28.9℃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저축은행, 올해 3분기 사상 최대 순이익 실적 기록해

대출 증가에 따른 이자이익 늘어

국내 저축은행들이 올해 3분기 기준 사상 최대 순이익 실적을 기록했다.

 

5일 금융감독원은 "올해 1∼3분기 저축은행 영업실적(잠정) 자료에 따르면, 국내 79개 저축은행은 9천374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간(8천498억원) 대비 10.3%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이러한 순이익 증가는 총자산이 늘면서 대출을 적극 확대한 것으로, 주로 대출 증가에 따른 이자이익 확대가 배경이다.

 

9월 말 기준 국내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74조2천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4조7천억원(6.7%) 증가했다. 총대출액은 62조6천억원으로, 작년 말(3조4천억원)보다 5.8% 상승폭을 그렸다.

1∼3분기 이자이익은 3조3천11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천133억원)보다 6.9% 늘었다.

 

한편 전반적인 건전성 지표는 개선됐지만,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이 상승한 대목은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다.

9월 말 총여신 연체율은 4.2%로, 작년 말 대비 0.1%포인트(p) 줄었다. 작년 3분기와 비교했을 때 0.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 가운데 기업대출 연체율은 4.6%로, 작년 말보다 0.4%포인트 상승폭을 그렸다. 구체적으로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이 지난해 말 4.0%에서 올해 9월 4.8%로 올랐다.

 

반면 가계대출 연체율은 3.9%로, 지난해 말보다 0.7%포인트 줄었다.

9월 말 기준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5.1%로, 지난해 말과 동일했다. 이는 작년 9월과 비교해서 0.1%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NPL 비율은 낮을수록 여신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또한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5.08%로, 작년 말보다 0.75%포인트 올랐다.    

 

금감원은 “최근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잠재위험에 대비해, 저축은행의 영업과 건전성 현황을 면밀히 점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연체율이 상승 중인 개인사업자 대출과 취급액이 늘고 있는 가계신용대출에 대한 리스크 관리 강화를 지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