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게임업체 8월 해외 매출 순위, 1위 미하유

 

중국은 단일 시장으로 세계 최대 게임시장이다. 14억 인구 하루 1위안씩 지출하면서 게임을 즐긴다고 하면 하루 매출이 15억 위안(약 2720억 원)이다. 

'더 하면 세계 최고요, 나누면 세계 최하류다'는 덩샤오핑의 말이 그대로 맞아 떨어지는 시장이 바로 중국 게임시장이다. 누구든 단 1년만이라도 이 시장을 석권한다면 그 수익은 상상을 초월하는 규모가 된다. 

세계 모든 게임업체들, 특히 한국 업체들이 적극적으로 이 시장을 노리고 있지만, 중국 당국의 만리방화벽에 부딪쳐 공격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곳이기도 한다. 

최근 중국 게임시장의 상위 매체들만봐도 그렇다. 중국 토종 업체들이 상위 10위를 싹쓸이하고 있다.

게임산업 데이터 분석 플랫폼 data.ai에서 8월 중국 게임업체 및 애플리케이션 해외 매출 30위 순위를 발표했다. 해외 매출 순위 Top 10은 다음과 같다.

 

1위 미하유(米哈游)

2위 텐센트

3위 뎬뎬후위(点点互娱)

4위 싼치후위(三七互娱)

5위 리리쓰(莉莉丝)

6위 요씽왕뤄(悠星网络)

7위 커무요씨(壳木游戏)

8위 IM30

9위 넷이즈

10위 IGG

 

1~3위는 미하유, 텐센트, 뎬뎬후위가 이름을 올렸다. 미하유와 텐센트는 해외 매출 1억 달러 이상을 달성했으며, 뎬뎬후위는 싼치후위를 제치고 매출 순위 3위를 차지했다.

한편 8월 중국 모바일 게임 해외 매출 순위 상위 30개 제품은 해외 시장에서 총 7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전월 대비 5.7% 증가한 수치이다.

8월 중국 게임 어플리케이션 해외 매출 Top 10은 '붕괴: 스타레일', 'PUBG MOBILE', '원신', '한상계시록(寒霜启示录)', 'Puzzles & Survival', '울람당안(蔚蓝档案)', '라이즈오브킹덤', 'Age of Origins', '승리여신: 니희(胜利女神:妮姬)', '구대기병 국제복(口袋奇兵 国际服)' 등이다.

 


사회

더보기
1~4월 중국 사회물류 총량 111조 9000억 위안,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
물류는 가장 빠르게 한나라의 경제 활성도를 짐작케하는 지표다. 물동량이 많을수록 개인과 개인, 회사와 회사, 회사와 소비자들 간에 교류가 많다는 뜻이고, 그만큼의 부가가치들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오늘날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부가가치의 창출이다. 어떤 부가가치를 얼마나 창출하느냐에 따라 한나라 경제의 미래가 좌우되는 것이다. 중국에서 이 물류 산업은 가장 성장세가 빠른 산업 가운데 하나다. 중국물류구매연합회(中国物流与采购联合会)가 29일 올해 1월부터 4월까지의 물류운영 실적을 발표했다. 중국 당국의 거시경제 정책의 효과가 지속적으로 나타나면서 경기가 지속적으로 반등 및 개선돼 사회물류 총량 성장률이 가속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월 중국 사회물류 총액은 111조 9000억 위안(약 2경 1275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했고, 성장률은 올해 1분기보다 0.2%포인트 빨랐다. 4월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6.6%로 3월보다 2.2%포인트 증가했다. 중국물류정보센터는 1~4월 사회물류 총량이 이전 회복 추세가 이어져 기반이 더욱 공고해졌다고 밝혔다. 특히 산업 부문에서의 물류 수요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뚜렷하다고 설명했다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