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16.6℃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9.3℃
  • 흐림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6.6℃
  • 연무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17.9℃
  • 흐림고창 17.4℃
  • 흐림제주 20.0℃
  • 맑음강화 14.6℃
  • 구름많음보은 15.7℃
  • 흐림금산 16.7℃
  • 흐림강진군 17.5℃
  • 구름조금경주시 15.3℃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순위로보는 중국

 

1위 : 상하이

2위 : 베이징

3위 : 톈진

4위 : 광동성

5위 : 장쑤성

6위 : 저장성

7위 : 랴오닝성

8위 : 충칭

9위 : 푸젠성

10위 : 네이멍구자치구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작년 중국 전체 인구 중 도시 상주인구가 차지하는 비중 즉, 상주인구의 도시화율이 전년 대비 1.02%p 상승한 60.60%로 처음으로 60%를 돌파하였다.

 

 그 중 6개 도시의 도시화율이 70%를 돌파하였다. 도시화율의 순위를 살펴보면 1위 상하이, 2위 베이징, 3위 톈진으로, 이 세 개의 직할시의 도시화율은 모두 80%를 넘는다.

 

 특히 4위를 기록한 광동의 도시화율은 2018년엔 이미 70%를 돌파했고, 2019년에는 71.40%에 이르러 앞서 언급한 직할시를 제외한 성 중에서 1위를 차지한다.

 

 한편, 중국정부는 지난해 12월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안정적인 경제운영을 추구하면서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미 지난해 초부터 시행되고 있는 감세정책에 추가적인 조치 없이, 중서부 지역의 철도 및 도로 등 SOC 인프라 투자에 적극적으로 돈을 풀어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것을 의미함과 아울러 현재 60% 정도 수준인 도시화율 제고를 위한 신형 도시화, 즉 5G 중심의 스마트 도시 구축에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것으로 분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