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18.4℃
  • 서울 20.6℃
  • 흐림대전 18.9℃
  • 흐림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19.2℃
  • 흐림고창 18.6℃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8.4℃
  • 흐림금산 17.6℃
  • 흐림강진군 18.8℃
  • 구름조금경주시 19.2℃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컬럼] 中國의 종교정책

你们存心不可贪爱钱财, 要以自己所有的为足. 因为主曾说 : “我总不撇下你, 也不丢弃你.”
nǐmen cúnxīn bùkě tān ài qiáncái yào yǐ zìjǐ suǒyǒu de wéi zú yīnwèi zhǔ céng shuō wǒ zǒng bù piēxià nǐ yě bù diūqì nǐ

돈을 사랑하지 말고, 있는 바를 족한 줄로 알라. 그가 친히 말씀하시기를, 내가 결코 너희를 버리지 아니하고 너희를 떠나지 아니하리라 하셨느니라. (히브리서 13장 5절)

 이나시오. 내 세례명이다. 10여 년 전 북경에 있는 한인성당(실제로는 중국 성당으로 한국인 일요미사에만 대관)에서 세례를 받았다. 당시 최성준 주임신부님과 같은 세례명이었다. 북경대 철학과 박사과정 공부를 병행하며 깊이 있는 미사 강론으로 많은 존경을 받았던 분이다.

 

 중국에 가기 꽤 오래전부터 집사람은 성당에 열심이었다. 반장을 맡아 연말이면 교우들에게 성당 달력을 배부하고, 명절이면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성당 떡을 팔기도 했다. 미처 팔지 못해 남은 떡은 반납하기가 좀 어색해, 우리 집에서 전량 구매해 일주일 내내 떡국만 먹었던 기억이 있다.

 

 해외 근무 시 신경 써야 할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집사람도 그 중 하나다. 의사소통도 어려운 환경에 친인척, 친구 하나 없는 생활이 쉽지만은 않다. 그래서 고민 끝에 같이 성당에 나가기로 했다. 물론 성당에 나가기 위해서는 6개월에 걸친 예비교리자 공부과정이 필요했다.

 

 중국 공산당은 무신론자다. 실제로 9,000만 명을 넘는 공산당원들은 종교를 가질 수 없다.

시진핑 주석은 ‘당원은 결단코 종교 신앙을 갖지 말아야 하고, 종교 활동에도 참여하지 말아야 한다.’고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공산당과 종교는 정치에서는 단결·합작하고, 신앙에서는 상호 존중한다.’는 원칙이 있다. 중국내 각종 종교 신도 수는 대략 2억 명 정도로 추정한다. 불교, 도교, 이슬람교, 천주교, 개신교가 5대 종교다. 그 외의 다른 종교를 중국 정부는 인정하지 않는다. 단, 유교는 종교가 아닌 생활 속에 녹아 있는 사상과 문화로 받아들인다.

 

 중국 헌법 제 36조는 ‘중국 공민은 종교 신앙의 자유가 있다. (중략) 종교를 이용해 사회 질서를 파괴하고 공민의 신체를 손상하며 국가 교육 제도를 방해할 수 없다. 종교 단체와 종교 사무는 외국 세력의 지배를 받지 않는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에 근거하여 종교사무국의 허가를 받지 않은 지하 교회에 대한 강력한 통제와 외국 교회나 선교사의 포교 활동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또한 중국 형법 제300조는 사교(邪敎)를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조항에서 사교를 ‘종교와 기공을 빙자하거나 혹은 다른 명목으로 만들어져, 영도자를 신격화하고 미신과 사설(邪說)을 제조 유포하는 수법으로 사람을 현혹하고 속여 사회에 위해를 가하는 불법조직’으로 정의했다.

 

 2000년 중국 정부는 14곳의 사교단체를 규정하고 철저하게 봉쇄하고 있다. 국무원이 명시한 사교가 7곳, 공안부가 명시한 사교가 7곳이 있다. 이 중에는 한국인이 교주인 통일교(同一敎 혹은 統一敎), 다미선교회(達米宣敎會), 세계엘리야복음선교회(世界以利亞福音宣敎會)가 포함되었다.

그 이후로 명시적으로 사교단체로 규정이 되어 있지 않더라도 감시와 처벌을 게을리 하지 않는다.

 

 작년 6월 차이나에이드(ChinaAid)는 신장 자치구의 ‘여호와의 증인’ 신도들에 대한 처벌을 보도했다. 사교 단체 이용 혐의로 17명, 사교 단체를 조직하고 이용해 법 집행을 방해한 혐의로 1명, 총 18명이 기소되었다고 한다.

 

 금년 2월 24일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코로나19 확산의 진앙지인 신천지를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신천지와 이만희 교주가 한국 사회에서 '사회적 공해'로 인식되고 있다는 것이다.

신천지가 한국에서 단순한 종교 단체를 넘어서 2007년, 2012년 대통령 선거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을 소개하면서, 그 목적은 사교 신분 세탁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신천지가 2018년 중국 우한(武汉)에 교인들 잠입을 시도했지만 조기에 공안에 발견돼 실패했고, 당시 100명 규모 시설의 사무실을 적발했다고 보도했다.

 

 북경 동성구에 위치한 성당 앞에는 구걸하는 중국인들이 모여 든다. 처음에는 한 명이었는데, 벌이가 괜찮다고 소문이 났는지 인원이 계속 늘어났다. 성당 입구는 이들과 미사에 참가하려는 한국인 신도들이 엉켜 무척 혼잡스러웠다. 지금도 그런 모습인지 궁금하다.

 

 

 

 

 

 

 

 

 

 

오승찬

연세대 경영학석사

(전) 현대해상 중국법인장

(전) 중국 한국상회 감사

(현) 해동주말 부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