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2.7℃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2.5℃
  • 흐림대구 21.6℃
  • 흐림울산 20.5℃
  • 광주 20.0℃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19.3℃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트럼프, 체포된 화웨이 딸은 '중국의 이방카'…무역카드 인식"

"볼턴, '이방카도 스파이이자 사기꾼인 줄 몰랐네요' 답할 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백악관 만찬에서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이 캐나다에서 체포된 사건을 언급하며 "중국의 이방카"가 체포돼 중국이 압력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출간 예정인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7일 백악관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만찬에서 멍 부회장을 언급하며 맞은편에 앉아있던 자신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주장했다.

 

볼턴은 자신이 순간적으로 "이방카도 스파이이자 사기꾼인 줄 몰랐네요"라고 답할 뻔했으나 다행히 혀를 깨물어 이런 말을 내뱉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런 표현을 알려준 사람이 월가의 자본가인지, 아니면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뒤 헨리 키신저와 함께 중국 문제에 개입해온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일지에 궁금증을 표했다.

 

 

멍완저우는 화웨이 창업자인 런정페이(任正非)의 딸로, 미국의 요청으로 2018년 12월 1일 밴쿠버에서 캐나다 당국에 체포됐다. 미국 검찰은 대이란 제재를 위반했다며 화웨이와 멍 부회장을 지난해 1월 은행 사기, 기술 절취, 사법 방해 등 혐의로 기소했다.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이 화웨이를 미국이 가진 '협상카드'라는 인식을 여러 차례 드러내며 미중 무역협상을 악화시켰으며 자신과 인식 차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중대한 국가안보 문제가 걸려있는 사안인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단순히 중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쓸 수 있는 미끼로 간주해 주위를 혼란케 하고 좌절시켰다는 것이 볼턴의 주장이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의 경우 이 사안과 중국의 해킹 활동에 대한 미국 검찰의 기소가 미중 무역협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속해서 우려를 표시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스티븐, 중국은 당신 눈에서 두려움을 본다. 이래서 내가 당신이 그들과 협상하길 원치 않는 것"이라고 말한 적도 있다는 것이다.

 

로이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