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18.7℃
  • 흐림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3.2℃
  • 흐림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0.2℃
  • 흐림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6.6℃
  • 흐림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9℃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中 노동절 첫 5일 연휴동안, 국내관광1억 천만명 이동

베이징도 코로나 경계 2등급으로 낮춰 관광객 유입, 전국 8조원 관광소비.

 

코로나 사태이후 노동절을 맞아 5일의 연휴동안, 중국 국내 여행객이 연 1억 1천명을 기록했다고 중국 문화관광부가 밝혔다.

 

또 이들이 소비해 올린 관광관련 지출액은 475억 6천만 위안, 한화 약 8조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그 런데 이 두 수치들은, 연휴 이전 중국매체들이 예상했던 인원과 소비액수에 훨씬 못미쳐, 아직 중국인들은 코로나19에 대한 경계심을 충분하게 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당국이, 지난해 4일 연휴로 시행했던 5월 1일 노동절 연휴를, 올해 처음으로 파격적으로 5일 연휴로 늘린 이유는, 코로나 19에 지친 14억 인민들을 위로하고, 또 1월부터 위축된 국내소비로 인한 내수경제침체의 고리를 끊어보겠다는 동기가 컸다.

 

그런데도 시민들의 불안감이 완전히 가시지 않은 탓에, 연휴 직전 2-3일 전까지 전국 유명도시로의 항공권 발매 예약수준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비상수단을 쓰기도 했다.

 

그동안 수도 베이징은 국가코로나통제 지침에 따라 1급의 심각단계로 철저하게 관리해왔었으나,  하주 전날인 29일 자정을 기해 2급으로 완화하는 고육지책까지 시행했었다.

 

그동안 1급으로 관리하던 베이징은, 외부에서 들어오는 누구나, 출발지에서 녹색건강코드를 확인받고 들어 오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 원칙적으로 14일동안 격리하는 엄격한 통제조치를 취해 왔었다.

 

이 조치는 베이징에서 외지로 나갔다가 들어오는 현지인들에게도 적용돼, 베이징 거주자들도, 5일의 연휴를 맞아 외지로 관광하려던 계획을 아예 접은 사람들이 많았다.

 

그런데 연휴직전까지, 베이징 관광을 계획했던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이 거주지 관계당국으로부터의 녹색건강코드 검사절차를 번거롭게 여겨, 건강코드 발급실적이 예상보다 매우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당국은 연휴를 이틀앞둔 29일 베이징의 통제 등급을 한 단계낮추는 특단의 대책을 쓴 것이다.

 

이 덕분에 자금성 입장권 순식간에 매진되기도 했다.

 

또 , 10%내외에 불과했던 베이징 행 항공기 예약이 만석으로 예약됐고, 중국의 주요관광지행 항공표가 매진되거나 값이 오르기도 했다.  

 

중국당국은 베이징 뿐만 아니라, 이번 노동절 5일 연휴 특수를 위해,  관광지가 비교적 많은 산동성과  허난성 두 지역의 코로나 통제등급을 기존 2급에서 3급으로 낮춰, 관광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해 보이지 않게 노심초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이 시행중인  〈공중 보건 비상 사태관련  비상대처계획〉은,  공중보건에 관련된 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 위험성과 해당지역의 범위에 따라,  1급 (매우 엄중) 2급 (엄중) 3급 (약간 엄중) 4급 (일반)으로 나누어 관리하도록 하고 있다.

 

이번 5일 연휴에는, 비단 일반 관광객들의 이동도 급증했으나,  가장 엄중했던 2. 3. 4월 동안 외부와의 사업관련 업무를 보지 못했던 상무여행객들도 적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최대의 씨트립이 밝힌 탑승률이 높았던 주요 항공노선은,  베이징-상하이, 베이징-창사, 베이징-청두, 베이징-충칭 등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