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레슬리 청, 아니타 무이 추억하는 홍콩 영화 회고전 개최

 

레슬리 청(Leslie Cheung)과 아니타 무이(Anita Mui)는 한국에선 '장국영(张国荣)', '매염방(梅艳芳)'이라는 이름으로 더 익숙한 배우들이다. 

중국에서도 많은 영화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배우들이다. 

특히 장국영은 아시아 여성들은 물론, 서양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미소년형의 배우였다.

지난 2003년 세상을 떠난 두 슈퍼스타를 추억하는 '부활하는 젊음: 레슬리 청과 아니타 무이의 홍콩 영화 회고전(芳华再续: 张国荣, 梅艳芳香港电影回顾展)'이 중국 상하이 영화박물관에서 4월 1일까지 열린다.

전설적인 두 배우의 매력을 대형 스크린을 통해 다시 한 번 경험할 수 있는 이번 회고전은 상하이 주재 홍콩특별행정구 경제무역처(상하이 사무소), 상하이 영화박물관, 홍콩 영화 아카이브, 상하이 영화 아카이브가 공동으로 마련했다.

이번 회고전에선 두 배우의 첫 스크린 콜라보레이션인 '페이트'와 최고의 작품으로 꼽히는 '루즈 버튼' 등 1980년대부터 2000년까지 레슬리 청과 아니타 무이가 출연한 8편의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그 중 '어크로스 더 월드(Across the World)'와 '하프 라이프(Half Life)'는 최신 4K 복원 버전이다.

지난 23일 상하이 영화박물관에서 열린 오프닝 포럼에는 영화 '페이트'의 시나리오 작가 찬가상, 레슬리 청과 함께 영화를 작업한 홍콩 배우 겸 감독 딩즈쥔이 참석했다.

레슬리 청과 아니타 무이는 1980년대 중반부터 2000대 초반까지 영화계와 음악계를 넘나들며 홍콩 대중문화 황금기를 이끌었다.

 

   


사회

더보기
산둥성 웨이하이, 중의약 전승 혁신 발전 시험구로 선정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威海市)는 최근 국가중의약관리국이 선정한 ‘전국 1차 국가 중의약 전승 혁신 발전 시험구’에 포함됐다고 6일 밝혔다. 중국이 중의학의 현대화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이다. 사실 의학에서 중의학은 서양의학에 밀려, 찾는 사람이 갈수록 적어지는 상황이다. 서양의학은 바로 상처나 병의 원인을 찾아 제거하거나 보정하는 조치를 취해 그 효과가 직접적이며 즉각적인 반면, 동양의학은 섭생의 약효나 내부 잠력의 격발을 통해 치료를 해 그 효과가 장시간에 걸쳐 나오는 게 특징이다. 자연히 당장 아파서 죽겠는데, 혹은 정말 심하게 다친 경우 중의학을 찾기보다는 서양의학을 찾게 된다. 그러나 동양의학은 병의 근본 원인, 스스로의 치유능력을 극대화해 부작용이 없고 가끔 서양의학이 치료를 포기한 병도 고치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한국에서도 동·서양 의학의 장점을 모아보자는 시도가 있었지만, 어느 시점부터 한의학은 조금씩 시장에서 도태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중국 국무원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산하기관인 국가중의약관리국은 중의학의 연구 및 확대와 안전관리 등의 사무를 담당하며, 최근 중국내 54곳을 중의약 전승 혁신 발전 시험구로 선정했다. 웨이하이시는 이번 선

문화

더보기
中취안저우, 문화유산 보호와 관광객 유치 위한 투 트랙 전략 추진
중국 남동부 푸젠성에 위치한 취안저우(泉州)는 지난 202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역사도시다. 송나라, 원나라 시대 중국의 세계 해양무역 중심지였다. 푸젠성은 타이완을 마주 보고 있는 대륙 지역으로 중국에서 해양 산업이 가장 발전한 곳이기도 하다. 취안저우는 이 푸젠성에서 독특한 문화유산을 보유해 푸젠성 3대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2일 푸젠성 문화유산국에 따르면 취안저우는 세계문화유산 등재 이후 문화유산 보호와 관광산업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추진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더욱 적극적인 문화유산 보호와 복원을 위해 관련 법과 규정을 제정하고 전문가를 채용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또 문화유산 보호를 강화하는 동시에 관광산업 증대를 위해 중국내는 물론 해외 관광객 대상의 다양한 홍보 정책을 추진했다. 푸젠성 최초의 도시 커뮤니케이션 센터를 설립하여 언론 매체와 SNS 플랫폼에서 관광 상품을 홍보하는 등 관광 활성화를 위해 온오프라인 관광 마케팅을 펼쳤다. 특히 지역 주민들이 문화유산과 함께 생활하고 교류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유적지의 대부분을 지역 주민과 관광객에게 무료로 개방하고 급증하는 관광객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