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동북 3성 최초로 다롄에 해저터널 개통

 

중국 동북 3성(지린성, 랴오닝성, 헤이룽장성)의 관문 항구도시 다롄(大连)에 자동차 전용 해저터널이 개통됐다. 이에 따라 다롄과 산둥성 옌타이(烟台) 간 해저터널 착공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2일 중국 환구시보에 따르면 전날 다롄 중산구와 간징쯔구를 잇는 12.1㎞ 구간의 왕복 6차로 간선도로가 개통했으며 이 중 5.1㎞ 구간은 다롄만 해역 지하를 뚫은 해저 터널이다.

착공 4년 만에 완공된 이 터널은 중국 동북 3성에서 최초로 개통한 해저터널로, 향후 100년을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확보하기 위해 첨단 굴착 공법이 적용됐다.

다롄에서 해저터널이 개통됨에 따라 1980년대부터 구상됐던 다롄과 산둥성 옌타이를 잇는 세계 최장의 해저터널 추진이 본격화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보하이만을 사이에 두고 마주 보는 다롄과 옌타이는 바다를 가로지르는 직선거리는 125㎞에 불과하지만 현재의 육로 교통 거리는 2000㎞에 달한다.

다롄-옌타이 구간 해저터널이 뚫리면 동북 3성과 산둥의 인적 왕래와 경제 협력 활성화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동북 3성의 경제를 더욱 긴밀히 연결해 상하이, 광저우, 충칭 등 중국의 주요 경제구역처럼 다롄 경제권이 만들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실제로 2013년 중국 공정원은 다롄 뤼순과 옌타이 펑라이를 잇는 세계 최장의 해저 터널 건설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3000억 위안(약 58조 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막대한 공사비와 복잡한 해안 지형, 해기차(해수면 온도와 대기 온도의 차)가 커 여름철에만 공사해야 한다는 점 등 난제가 산적해 지금까지 구체적인 추진 계획이 나오지 않고 있다.

 

 


사회

더보기
중국내 반일감정 확산, 日제품 불매운동으로 이어져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를 시작한 이후 중국내 반일 감정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중국 곳곳에서 반일 시위가 이어지고,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도 벌어지고 있다. 28일 일본 교토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온라인에서는 최근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독려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특히 일본산 화장품 업체를 정리한 '불매 리스트'가 만들어져 공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여행사들의 일본 단체여행 예약 취소 현상도 속출하고 있다. 칭다오 일본총영사관 인근에서는 일본인을 경멸하는 단어 등을 크게 쓴 낙서가 확인됐으며, 장쑤성 쑤저우의 일본인학교에는 항의전화와 함께 여러 개의 계란이 날아 들었다. 중국인들의 항의전화는 중국내 일본인 시설에 그치지 않고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나 원전이 있는 후쿠시마시의 공공시설은 물론 일본 내 음식점이나 일반 주택 등 무차별적으로 걸려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전력은 방류를 개시한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중국 발신 전화가 6000건 이상 걸려왔다고 확인했고 후쿠시마시는 같은 기간 시청, 산하 공공시설, 학교 등에 중국발로 보이는 전화가 770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