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3℃
  • 맑음강릉 14.9℃
  • 구름조금서울 16.5℃
  • 구름조금대전 15.5℃
  • 구름많음대구 15.6℃
  • 구름많음울산 17.0℃
  • 흐림광주 17.1℃
  • 구름많음부산 18.5℃
  • 흐림고창 14.4℃
  • 구름조금제주 19.8℃
  • 맑음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1.1℃
  • 흐림금산 12.1℃
  • 흐림강진군 15.4℃
  • 구름많음경주시 13.4℃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중국/비지니스

中 항일전쟁영화 '빠바이(八佰)" 상영 5일만에 2천억원 흥행. 신기록수립도 가능

URL복사

 

인생사 어찌될 지 아무도 모른다! 

 

근 180 일 6개월동안 문을 닫았던 중국 극장계에 최근 개봉된 중국의 전쟁영화 하나가, 개봉 단 5일만에 한국돈 약 2천 억원의 박스오피스를 기록한 중국보도를 접하고 절로 생각나는 글 귀이다.

 

코로나19 와중에 문을 닫았던 중국 영화계에 신기록이 새로 써지고 있다 

 

중국의 항일 전쟁영화 빠바이( 八佰, 팔백 ) 가 지난 21일 중국전역의 극장에서 상영후 어제까지 5일만에 입장객 수입 즉 박스오피스가 약 11억 6천만 위안, ( 한화환산 약 2 천억원) 을 올렸다고 중국매체들이 보도했다.

 

상영 닷새만에 극장 표의 매출이 우리 돈 2천억원이라는 말이다.

 

일단 개봉 닷새만에 기록한 극장표매출로는 신기록으로 보인다.

 

중국의 극장은 지난 음력 설인 1월 말 춘절이후 전면 폐쇄되어, 170여일 근 6개월동안 문을 닫았다가, 지난 달인 7월 16일 일부를 개방하기 시작했다.

 

중국 전역의 영화관 수는 1만 2천개 인것으로 알려진다.

 

이 가운데 약 50% 정도가 영업을 개시한 것으로 알려진다.

 

물론 정상영업이 아니고 가족이나 연인 등 지인사이가 아니면 좌우 2자리씩 비워놓고 앉아야 하고, 음식물 판매도 엄금돼 있는 등급, 문을 연 극장도 평소 영업범위의 약 3-40 %로 제한 된 상황으로 봐야 한다.

 

그런데 상영 5일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뚫고 2천억원의 입장 수입을 올리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팔백이란 영화와 관객을 나눌만한 경쟁영화가 없었던 것도 이 영화의 흥행의 한 요소가 될 수도 있겠다.

 

코로나19 이후 전면 휴업이후 불완전하게 문을 연 상태에서, 그동안 개봉을 준비했던 대작들이 상영시기를 저울질하면서 진입을 꺼리는 동안, 전쟁영화 팔백은 그 빈자리까지 몽땅 휩쓸어 기록적인 박스오피스를 기록했다는 부분도 없지 않다고 현지 매체들이 전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인 '팔백' (八佰) 이란 영화는, 1937년 7월 베이징 루거우차오사건을 발단으로 중국군이 도발한 것을 핑계로, 일본이 전면적인 중국침략을 전개한 중일전쟁의 상하시 전투가 그 무대이다.

 

베이징 텐진을 점령하고 남쪽으로 진군을 시작한 일본군은 난징의 대학살사건을 일으키고 상하이에 다달아 완전 점령을 눈앞에 뒀을 때, 당시 상하이시를 지키고 있던 중국군, 굳이 말하자면 장개석의 국민당군 800명이 결사대가, 지원군이 올 때까지 상하이시를 지키며 전사하는 전쟁영웅들을 그린 영화이다,

 

1937년 이면, 이미 1936년 12월 시안사건으로 , 장개석의 국민당군과 모택동의 공산군이 내전을 중지하고 항일전선에 중국군이라는 하나의 이름으로 항일전투를 벌이고 있었으니, 딱히 국민당군이라고 하기도 이상하다.

 

당시 공산당군대는 중국군 제 8군으로 배속돼, 베이징등 중국북동부 전선에서 일본군과 싸우고 있었고, 상하이는 원래 장개석의 난징정부와 가까운 지역이어서, 이전부터 국민당군대 소속의 병력이 지키고 있던 지역이었다.

 

따라서 당시 어느 항일전투의 전선이 이처럼, 치열하고 애국적이지 않은 전장이 없었겠지만 상하이시라는 전투의 배경이 극적이기도 하고, 또 영화의 완성도 자체도 높았기에, 단 시일내에 박스오피스를 올릴 수 있었다는 평가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