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中단오절 연휴 첫날 유동인구 2억 명 돌파

 

사흘간의 중국 단오절 연휴가 지난 8일 시작됐다. 

10일 중국 문화여유부에 따르면 연휴 첫날인 8일 중국 전역의 유동 인구는 2억867만1000명으로 전년 대비 10.8% 증가했으며,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 대비 9%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해 단오 연휴 첫날과 비교하면 1.1% 감소했다.

교통수단별로 살펴보면 철도 여객량은 1724만6000명으로 전년 대비 20.1%, 2019년 대비 21.1%, 지난해 대비 7.2% 증가했다. 

지역 간 고속도로 이동 건수는 1억8872만 명으로 전년 대비 10.2%, 2019년 대비 8.4% 증가했다. 

민간항공 여객량은 191만4000명으로 전년 대비 9.8% 감소했고, 2019년 대비 11% 증가했다.

한편 1인당 여행 소비 규모는 2019년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

더보기
중국 지린대, 외국인 교수 미국 매체와 인터뷰하자, 퇴출시켜 논란
중국이 당국을 불편하게 하는 인터뷰를 한 외국인 교수를 아예 내쫓아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의 소리에 따르면 중국 길림대학교 공공외교대학 국제관계연구소에서 9년 동안 근무한 독일 국적의 조교수인 비요른 알렉산더 뒤벤(Björn Alexander Düben) 박사는 미국의 소리와 인터뷰 직후 해고돼 2주내 출국하라는 요청을 받았다. 현재까지 공식적인 해고 사유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미국의 소리는 "중국. 표현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엄격한 통제, 법적 계약의 자의적 성격, 이번 사건으로 명백히 드러났다"고 전했다. 보도 시점 뒤벤은 이미 독일로 돌아간 상태다. 뒤벤은 중국 이주 전에 영국 킹스컬리지에서 전쟁학과 런던장치경제과학대학원에서 안보학, 외교, 정보학을 가르쳤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5월 11일 미국의 소리의 심층 보도에서 뒤벤이 한 인터뷰였다. 그는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유럽 방문 결과를 관측하면서 "두 나라 사이의 어떤 잠재적인 차이도 과장해서는 안 된다. 흥미롭게도 시진핑의 일정에서 브뤼셀은 생략되었는데, 마크롱이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을 파리로 초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시 주석이 의도적으로 이를 무시했을 수도 있다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