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펑리위안 여사, 세계 결핵의 날 맞아 창사시 보건센터 방문

 

결핵의 날을 맞아 오랜만에 중국의 영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공식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3월 24일 '세계 결핵(TB)의 날'은 결핵이 인류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세계적인 공중 보건 문제라는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제정됐다.

세계보건기구(WHO)의 2023년 세계 결핵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전 세계적으로 활동성 결핵 환자는 1060만 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는 130만 명에 달했다.

중국중앙방송총국(CMG)은 올해 세계 결핵의 날을 맞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인 펑리위안 여사가 후난성 성도인 창사를 방문해 결핵 예방 및 치료 활동 시설을 시찰했다고 26일 전했다.

WHO 결핵 및 HIV/AIDS 친선대사인 펑 여사는 창사 위화구 보건교육센터를 방문해 결핵에 대한 보건 교육, 결핵 예방 및 치료 매커니즘을 구축하기 위한 관련 기관들의 노력에 대해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지역 사회에서 활동하는 의료진과 만나 주민들과 젊은 세대에게 결핵 예방과 치료에 대한 지식을 더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특히 결핵에서 회복된 환자, 결핵 예방 접종을 기다리는 어린이 및 부모들과 이야기를 나눈 자리에선 모든 당사자들이 결핵병 확산을 종식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10년 동안 중국의 결핵 이환율은 25% 감소했으며 이는 세계 평균 감소율의 두 배가 넘는다.

중국 당국이 지속적으로 결핵 예방 및 치료 역량을 개선하면서 현재 중국의 결핵 완치율은 9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사회

더보기
산둥성 웨이하이, 중의약 전승 혁신 발전 시험구로 선정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威海市)는 최근 국가중의약관리국이 선정한 ‘전국 1차 국가 중의약 전승 혁신 발전 시험구’에 포함됐다고 6일 밝혔다. 중국이 중의학의 현대화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이다. 사실 의학에서 중의학은 서양의학에 밀려, 찾는 사람이 갈수록 적어지는 상황이다. 서양의학은 바로 상처나 병의 원인을 찾아 제거하거나 보정하는 조치를 취해 그 효과가 직접적이며 즉각적인 반면, 동양의학은 섭생의 약효나 내부 잠력의 격발을 통해 치료를 해 그 효과가 장시간에 걸쳐 나오는 게 특징이다. 자연히 당장 아파서 죽겠는데, 혹은 정말 심하게 다친 경우 중의학을 찾기보다는 서양의학을 찾게 된다. 그러나 동양의학은 병의 근본 원인, 스스로의 치유능력을 극대화해 부작용이 없고 가끔 서양의학이 치료를 포기한 병도 고치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한국에서도 동·서양 의학의 장점을 모아보자는 시도가 있었지만, 어느 시점부터 한의학은 조금씩 시장에서 도태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중국 국무원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산하기관인 국가중의약관리국은 중의학의 연구 및 확대와 안전관리 등의 사무를 담당하며, 최근 중국내 54곳을 중의약 전승 혁신 발전 시험구로 선정했다. 웨이하이시는 이번 선

문화

더보기
中취안저우, 문화유산 보호와 관광객 유치 위한 투 트랙 전략 추진
중국 남동부 푸젠성에 위치한 취안저우(泉州)는 지난 202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역사도시다. 송나라, 원나라 시대 중국의 세계 해양무역 중심지였다. 푸젠성은 타이완을 마주 보고 있는 대륙 지역으로 중국에서 해양 산업이 가장 발전한 곳이기도 하다. 취안저우는 이 푸젠성에서 독특한 문화유산을 보유해 푸젠성 3대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2일 푸젠성 문화유산국에 따르면 취안저우는 세계문화유산 등재 이후 문화유산 보호와 관광산업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추진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더욱 적극적인 문화유산 보호와 복원을 위해 관련 법과 규정을 제정하고 전문가를 채용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또 문화유산 보호를 강화하는 동시에 관광산업 증대를 위해 중국내는 물론 해외 관광객 대상의 다양한 홍보 정책을 추진했다. 푸젠성 최초의 도시 커뮤니케이션 센터를 설립하여 언론 매체와 SNS 플랫폼에서 관광 상품을 홍보하는 등 관광 활성화를 위해 온오프라인 관광 마케팅을 펼쳤다. 특히 지역 주민들이 문화유산과 함께 생활하고 교류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유적지의 대부분을 지역 주민과 관광객에게 무료로 개방하고 급증하는 관광객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