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월 중국 지역별 박스오피스 순위 Top 10, 1위 광둥성

 

'만강홍'과 '유랑지구2' 등 이른바 '애국 영화'의 흥행 호조에 힘입어 중국의 올해 영화 흥행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4일 중국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에 따르면 춘제(春節, 설)에 맞춰 지난 1월 22일 개봉한 '만강홍'과 '유랑지구2'는 50일 만에 각각 45억 위안(약 8500억 원), 40억 위안(약 7500억원)의 흥행 수입을 올리며 역대 흥행 순위 6위와 10위에 올랐다. '만강홍'은 작년 흥행 1위를 기록한 '장진호의 수문교'(40억 6732억 위안)를 추월했다.

2월 중국 전역의 박스오피스 매출은 38억6100만 위안(약 7350억 원)으로 집계됐다. 총 16개 지역의 매출이 1억 위안을 넘어섰다. 2월 기준 중국의 지역별 박스오피스 Top 10은 다음과 같다.

 

1위 광둥성, 4억7162만 위안

2위 장쑤성, 3억120만 위안

3위 저장성, 2억5040만 위안

4위 쓰촨성, 2억3543만 위안

5위 베이징, 2억963만 위안

6위 상하이, 2억14만 위안

7위 산둥성, 1억9925만 위안

8위 허난성, 1억9792만 위안

9위, 후베이성, 1억5900만 위안

10위 안후이성, 1억5689만 위안

 

광둥성이 4억7162만 위안으로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으며 전체 매출의 12.2%를 차지했다. 광둥성은 관객 수에서도 유일하게 1000만 명을 돌파했다.

하지만 춘제 연휴로 관객 수가 급증했던 지난 1월에 비해서는 전체적으로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상위 10개 지역 모두 전월 대비 40~60%대의 마이너스 증가율을 나타냈다. 감소 폭이 가장 작은 곳은 광둥성으로 –49.7%, 가장 큰 지역은 산둥성으로 –66.5%를 기록했다.

한편 2월 중국의 영화관 티켓 평균 가격은 43.23위안(약 8200원 )으로 베이징과 상하이 지역이 50위안, 신장위구르자치구가 40.87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사회

더보기
중국 코로나19 재확산 조짐, 감염자 대부분 경증
지난 연말연시에 이어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중국 당국은 이 같은 상황에도 '위드 코로나' 정책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실제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 팬데믹 상황을 공식 해제했듯 중국에서 새롭게 발생한 코로나는 중중률이 낮은 것으로 보고 되고 있다. 다만 코로나 바이러스가 계속 변이종을 만들어 내고 있어, 인류를 여전히 위협하는 상황이어서 방심하기는 이르다는 게 방역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30일 중국 관영지 글로벌타임스는 중국내 코로나19 감염자수가 지난달 말부터 증가해 낮은 수준의 '준(準)유행' 단계에 진입했으며, 감염자의 증세는 대부분 경증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재감염자 다수는 젊은층이며 대체로 1차 감염 때보다 가벼운 증상을 보였다. 방역 전문가들은 통상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사람들의 면역력이 6개월가량 지나면 약해지고,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가 출현하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국에서는 XBB 변이를 포함한 오미크론 하위 변이가 여전히 우세종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중국질병통제예방센터는 XBB 하위 변이체가 15일부터 21일까지 표본 추출한 변이체의 95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