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자 명상 - 속삭일 섭(聶), 입이 셋이면 평판이고 귀가 셋이면 소문이다.



 

입구가 셋 모인 게

품격의 품(品)이다.

 

세 입이 하나 같이 말해준다는 의미다.

평판은 그렇게

서로 다른 입들이

좋다, 나쁘다 등을

한 입처럼 같이 말해주는 게다.

 

평판이 쌓이면

그게 품(品)이 되고

품의 격(格)이 놓아진다.

 

격(格)은 좀 복잡한 한자다.

입구로 들어가는 발을 글자로 형상화 한 각(各)에

나무 목(木)을 더한 글이다.

 

 

층층이 다른 나무 가지들을 가리킨다는 게

일반적 설명이다.

 

품격은 이렇게 만들어진 글자다.

세 입이 한 결로 말한다는 의미다.

 

그럼 귀가 셋이 모이면 어떨까?

세 귀가 들은 풍월일까?

입이 말하는 것을 상징한다면,

귀는 마땅히 듣는 걸 상징해야 한다.

 

 

귀를 기울인다는 의미가 강해야 한다.

하지만

귀 셋은 여전히 말한다는 의미다.

귀 셋을 기울여야 할 정도의 작은 소리,

속삭임을 의미한다.

 

귀를 더욱 기울인다는 의미에서

섭(聶)은 섭(聂)이라고도 쓴다. 양 손으로 귀를 모아 듣는 모습이다.

귀 이(耳)를 쓰고 ‘말하다’고 하는 게 한자의 묘미다.

입 구(口)를 쓰고 ‘듣는다’고 하기도 한다.

들을 청(听)이다. 청(聽)의 간자체다.

 

입으로 듣고

귀로 말하는 게 한자의 세계관이다.

 

말이 있어 듣고,

듣기에 말이 있는 것이다.

 

다르기에

조화로울 수 있고

조화로울 수 있어

지속될 수 있는 게다.

 

조화의 이치요,

자연의 도리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