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국 기술기업들 감원 사태로 도시 실업률 상승

 

10월 말 기준 중국의 도시 실업률이 5.5%, 16∼24세의 실업률은 17.9%로 집계됐다.

지난 수년간 일자리 창출의 핵심 역할을 해온 중국의 기술 분야가 올해 들어 대규모 감원을 단행하면서 특히 젊은 고학력자들이 타격을 입고 있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최대 기술기업 텐센트는 전날 3분기 실적 보고에서 9월 말 현재 직원 수가 10만8836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2분기의 11만715명에서 1.7% 줄어든 것이다.

앞서 2분기에 전체 직원의 약 5%에 해당하는 5000명을 감원한 텐센트는 3분기까지 총 7377명을 내보냈다.

또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는 2분기에만 9000여 명을 감원하는 등 상반기에 1만3000여 명을 정리해고했으며,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도 지난해 7월 이후 올해까지 1만여 명을 감원했다.

이밖에도 세계적으로 얼굴인식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인 중국 메그비가 지난달 여러 분야에 걸쳐 새로운 정리 해고를 단행했고, 동남아 최고 전자상거래 플랫폼 소피는 지난 9월 중국에서 다수의 직원을 해고했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