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30.1℃
  • 대전 23.2℃
  • 흐림대구 22.1℃
  • 흐림울산 20.9℃
  • 흐림광주 20.8℃
  • 흐림부산 21.5℃
  • 흐림고창 21.6℃
  • 흐림제주 21.1℃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중국/외교

中 교육부 '호주 유학 사실상 금지', 호주경제 타격 다대.

中 문화여유부 ' 호주 여행 자제령' 이후 나흘만에 대호주 고강도 압박 재개.

 

중국국무원 교육부가 10일 홈페이지를 통해 내린 대호주관련 경고문은 " 오는 7월 호주의 대학교들이 개교를 앞두고 있으나, 세계적인 코로나19 태가 진정되지 않았고, 최근 호주내에서 중국교민에 대한 차별행위가 빈발하고 있으니, 호주유학을 위한 호주행과 호주대학의 신한기 개강에 참여하려는 중국인들은 이 점을 각별하게 주의하기 바란다" 는 내용을 담고 있다.

 

중국 교육부가 언급한 코로나19 확산과 중국교민에 대한 모욕사건들은 실제 일어난 사건이고 사실이기도 하다.

 

호주의 현지언론인 시드니모닝헤럴드 조사에 따르면 , 호주내에서 최근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발원했다며 아시아인, 특히 중국인에 대한 혐오 행위가 잇따라 발생한 것은 사실이다.

 

이 신문은, 지난 4월 초부터 호주인들이 중국인을 포함한 아시안 계 주민들에게 신체적인 위해와 협박 그리고 침을 뱉는 모욕적 범죄들이 발생하기 시작해 약 1달동안에만 인종차별적 범죄행위가 386건이나 보고되었다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는 6월 초부터 ,  호주내에서 실제 발생됐고, 호주 인권위원회에도 제소된 중국인들에 대한 테러시도와 인종차별적 몇몇사건들에 대해, 호주 당국이 적극적인 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대변인 성명등을 통해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그런데 이에 대해 호주 정부당국은 일체 정식성명을 내지 않았다.

 

 

호주의 대학등에서 어학연수를 하거나 정식 유학을 하는 중국인들의 숫자는 약 25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대부분이 한 한기 혹은 1년짜리 단기 유학생들이긴 하지만, 이와 관련해 호주경제가 얻고 있는 효익은 어마어마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교육비로 지출하는 돈 뿐만아니라 이들이 비교적 장기체류하면서 사들이는 생활용품과 쇼핑목록을 감안하면, 중국유학생의 단절은 호주경제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