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2.7℃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2.5℃
  • 흐림대구 21.6℃
  • 흐림울산 20.5℃
  • 광주 20.0℃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19.3℃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한국/중국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코로나시대 한중협력, 미래한중발전의 초석"

한국 경총 간담회, 한국재계거물 총출동 대중국 채널확보전 치열,

 

한국경제계가 코로나 19로 대중국 진출의 통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한국 경영자총연합회가 싱하이밍 (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를 초청해, 한중간 패트트트랙조치의 확대를 비롯한 한중항공노선의 조속한 확대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현재 베이징등 중국내 여러도시의 코로나 2차확산방지를 위한 조치가 삼엄한 관계로, 당장 한중 항공노선의 확대운행이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지만, 한중경제발전의 초석인 한국기업인들의 패스트트랙통로를 통한 중국입국대상자의 범위를 차츰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오늘 19일 오전 경총 (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손경식 CJ그룹 대표이사 회장) 이 주최한 '주한중국대사 초청 경총 회장단 조찬 간담회'에 초청을 받아, 손회장등 참석한 한국재계 대표들과 한중간 경제현안에 대한 격의없는 대화를 나눴다.

 

먼저 모두발언에 나선 손경식 회장은,  " 현재 한국의 많은 기업들이 중국에 생산시설을 두고 있지만, 현재 시행중인 패스트트랙의 적용범위가 충분히 넓지않고, 또 절차도 복잡해 중국현지공장과의` 인력과 물자 그리고 원자재 수급에 있어 어려움이 적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손회장은, " 한중간에는 서로 신뢰도가 높은 우수한 방역체계를 운용하고 있는만큼, 한중 두나라간에는 특별한 방법과 기준으로 패스트트랙의 적용범위를 확대하는 등 항공운행의 횟수를 어렵지 않게 증가시킬 수 있을 것" 이라며 신속한 항공편 증편과 함께 패스트트랙의 문호확대를 요청했다.

 

손회장은 또, "한국의 삼성등 세계적인 통신장비와 부품회사들이 중국의 인공지능시스템확대를 위한 국책사업을 비롯해 5G를 근간으로 한 첨단산업의 인프라 사업에 다수 참여할 수 있는 제도적 문호를 개방하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싱하이밍 대사는, 이미 한중 양국은 다방면에서 성공적인 국제협력 모델을 구축했다고제시했다며, 한국기업의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중국사업에의 참여를 요청했다.

 

또, 한국기업의 중국의 국책사업참여에 걸림돌이 되는 일체의 규제를 다시 점검하고, 지원을 강화해, 한국의 우수한 기업들이 중국의 거대한 시장이 주는 엄청난 기회를 누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싱하이밍대사는 현재 중국은 외국 자본진입의 중국진출에 대해  '네거티브 시스템' 을 운용하고 있는 관계로 얼마든지 자유롭게 투자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다만 현재 제약이 존재하는, 전기차관련 산업과 금융 사업에 한국기업의 투자가 이뤄질 수 있도록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중국과 미국은 현재 코로나19를 계기로, 세계경제의 공급선을 자국중심으로 재편하기 위해, 한국일본등 아시아 국가를 상대로 압박과 회유정책을 구사하며 자국진영의 경제공급망을 구축하는 사실상 '소리없는 무역독점전쟁'을 전개하고 있는 중이다.

 

중국 싱하이밍대사는, 지난 10일 대한상공회의소가 개최한 '한국기업인들과의 웹대화'에서, 중국이 내수진작을 위해 펼치고 있는, 향후 5년 동안 48조6000억 위안, 한화로 8,000조원이 넘는 '중국판 뉴딜정책'에 한국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구한 바 있다.

 

그리고 이 '중국판 뉴딜정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다음달부터 기존 한중간 항공노선을 2배로 증설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오늘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초청 간담회에는 손경식 경총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등 회장단과 중국측에서는 싱하이밍 대사, 곡금생 경제공사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