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1 (수)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7.0℃
  • 서울 18.7℃
  • 대전 17.6℃
  • 구름조금대구 19.7℃
  • 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18.7℃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20.2℃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8.3℃
  • 구름많음금산 17.3℃
  • 흐림강진군 19.5℃
  • 맑음경주시 19.2℃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중국/정치

시진핑, 중국 코로나백신 아프리카 우선지원, 채무 전액면제 선언

17일 '2020 중-아프리카 코로나19방역 특별합동정상영상회의' 개막.

 

중국이 코로나19사태을 맞아 특별하게 준비한, '중국-아프리카 코로나19 특별정상회담' <中非团结抗疫特别峰会> ,이 어제 저녁 영상회의로 개막됐다.

 

이날 중국-아프리카정상회담의 주제는, '단결하여 방역하고 공동으로 극복하자' 《团结抗疫 共克时艰》였다,

 

중국 시진핑주석은 이날 개막연설에서, 첫째 중국이 개발중인 코로나백신이 완성되면, 아프리카 동맹국가들에게 가장 먼저 접종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시 주석은 또 둘째, 아프리카동맹국들이 2020년 말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무이자채무액을 전액 면제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중국은 나머지 채무들에 대해서도 상환기일을 대폭 연장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시 주석은 이어, 중국이 선창한 아프리카국가들에 대한 채무상환유예조치에 대해, 다른 G-20 들도 동참할것을 촉구하고,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그리고 셋째로, 세계보건기구의 공헌을 높게 평가하며, 코로나 19를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저이무기화하려는 그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반대한다고 선언했다.

 

 

이 날 중국-아프리카 코로나 19 특별정상회담은,  아프리카연합 (非洲联盟, African Union,AU ) 순회의장국인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중국아프리카합작포럼의 의장국인 세네갈과 공동으로 개최한 것이다.

 

이날 회의에는 남아프리카의 라마푸사 대통령, 세네갈의 살레 대통령, 이집트 세이시 대통령, 콩고의 치섹디 대통령등 아프리카 대륙의 13개 나라 지도자와 유엔의 구테레스 사무총장과 세계보건기구의 테드로스 사무총장등이 영상으로 참석해 의견을 교환했다.

 

화상회의 참석한 아프리카 대륙국가들의 지도자들은, 아프리카국가들과 중국이 코로나19 판데믹상황에서 전통적인 우의를 바탕으로 공동방역전선을 구축할 수 있었던데 대해 큰 의미를 부여했다.

 

미국은 그동안 소위 FIVE EYES라고 불리우는 영어권 서방선진국(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들과의 연합전선을 강화해, 중국의 코로나 19책임론을 확산시키는 한편 배상까지 거론하는 상황이.

 

이에 대해 중국은, 소위 미국우선주의 백인우월주에 대항하기 위한 아프리카와의 연합전선을 구축하고 있는 셈이다. 그동안 중국은 지난 60년대 중반부터 유럽의 서방국가의 식민지에서 독립을 시작한 아프리카 각국에 정치와 경제방면에서 오랫동안 지원과 제휴를 가져왔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