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18.2℃
  • 흐림서울 20.4℃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8.8℃
  • 박무제주 19.9℃
  • 흐림강화 19.4℃
  • 맑음보은 17.9℃
  • 흐림금산 17.6℃
  • 구름많음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9.1℃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중국/산업

'멍완저우 갈등' 중국, '해충' 이유로 캐나다산 목재 수입 중단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의 재판 문제로 캐나다와 갈등의 골이 깊어진 중국이 '캐나다산 수입 금지'라는 칼을 다시 꺼내 들었다.

 

1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기자들에게 "캐나다산 수입 목재에서 해충이 발견돼 이를 캐나다 측에 알리고 조사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 항만 당국은 캐나다산 수입 목재에서 해충을 발견해 캐나다 측에 관련 조사와 해결 방안을 요구했다"며 "중국의 삼림과 생태계 안전을 지키는 것은 중국 정부의 임무다"라고 밝혔다.

이에 캐나다 정부는 지난 9일 중국 측으로부터 해충 발견으로 인한 16건의 캐나다산 목재 수입 거부 통지를 받았다고 이를 확인했다.

자오 대변인의 발언이 심상찮게 들리는 것은 중국 정부가 지난해에도 해충을 빌미로 삼아 캐나다산 농산물의 수입을 막은 적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중국은 해충에 대한 우려를 이유로 캐나다의 주요 대중국 수출 농산물인 캐놀라유 수입을 중단했다. 나아가 돼지고기, 소고기 등 육류제품 수입을 전면 중단하기도 했다.

 

2018년 12월 1일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인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이 캐나다에서 체포된 후 양국의 갈등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캐나다가 중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멍 부회장의 신병을 미국으로 인도하는 절차에 착수하자, 중국 정부는 이를 강력하게 비판하면서 캐나다가 멍 부회장을 즉각 석방할 것을 촉구해 왔다.

 

중국은 캐나다인 2명을 국가안보 위해 혐의로 구금했으며, 지난해 1월에는 마약밀매 혐의를 받는 캐나다인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그는 2016년 징역 15년형을 선고받고 항소했는데, 재심에서 더욱 중한 형을 받았다.

 

더구나 멍 부회장이 지난달 27일 캐나다 법원으로부터 미국으로의 범죄인 인도 여부와 관련한 재판에서 불리한 결정을 받자, 중국 정부는 캐나다에 대한 공격의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다.

 

주캐나다 중국 대사관은 "중국은 이번 판결에 강렬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한다"는 성명을 발표했으며, 중국 외교부는 캐나다를 미국의 '공범'이라고 맹비난하면서 멍 부회장을 즉각 석방할 것을 촉구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