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17.6℃
  • 맑음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6.4℃
  • 흐림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18.2℃
  • 흐림고창 17.5℃
  • 흐림제주 18.7℃
  • 맑음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6.6℃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6.4℃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숫자로보는 중국

1,071만 명/ 2020년 7월 중국 대입 수능시험생

해 마다 3-40만 명씩 늘고 있는 중국, 한국은 매년 3-4만 명씩 줄고 있는데...

천 7십 1만명 

 

중국의 대입수능시험의 이름은 , 높을 고 자에 시험 고 자를 써서 '높은 시험' 이란 뜻으로 가오카오(高考) 라고 부른다.  우리의 과거 사법시험 이나 행정고시를 높을 고, 시험 시 자를 써서 고시(高试)로 불렀듯, 그많큼 어렵다는 뜻이 담긴 말이다. 

 

 

2020년 중국 대입수능(가오카오) 응시인원이 사상 최고에 달해, 1071만 명이 참가한다. 한국인구의 5분의 1에 달하는 거대한 인원이 대입수능을 보는 것이다.

 

한국의 지난해 말에 있었던 2020학년도 대입 수능 응시 인원은 54만8천명이었다.  역대 가장 적었고,  지난해보다 4만6190명이나 줄었다.

그런데 중국은 올해 응시예정 고교생이,  지난해 2019년 1031만 명에 비해 40만 명 정도가 늘었다.  

 

중국 대입수능 응시인원은 아래 표에서 보는 것처럼, 2013년부터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해당연령 인구수의 중가에다가 재수생의 비율증가도 겹친 원인때문이다.

 

따라서 대입 경쟁률도 매년 높아지는 건 당연하다.

 

 

코로나19사태로,  수능(가오카오)이 한 달 연기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환영과 실망이 교차하고 있다.

 

공부를 많이 못했다는 학생들이나 재수생들은 좀 더 공부할 시간이 많아졌을 것이지만,  평소 열심히 하던 학생들은 더 지치게 될 것이다.

 

중국의 각급 학교는, 우리와 달리 9월의 가을학기부터 시작한다.  그래서  중국가오카오는  매년 6월 초에 치뤄졌다.

 

과거에는 7월 초에 시행했다고 하는데,  땅이 넓은 중국에서는 일부 남부지방에서 7월에 홍수등 자연재해가 빈발하다는 통계에 의해 6월 초로 한 달 앞당겨 시행해 오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올해 2020년에는 난 데 없는 코로나사태로 7월로 늦춰졌고, 이처럼 원래예정이 늦춰진 건, 문화혁명 직후인 1977년 가오카오가 재 도입된 이후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또 우리 수능과  달리 , 이틀에 나누어서 시험을 치룬다. 하루에 두 과목씩 이틀동안 네 과목으로 나눠서 시험을 본다. 

 

총 수험시간은 각각 다섯 시간씩 모두 10시간으로  우리보다 수험시간이 더 길다. 

 

 

위 표는 올해 이틀동안의 수험시간 표인데,  7월7일 오전과 오후로 나눠 어문(중국어)과 수학을, 8일엔 문과/이과종합 과목과 외국어 과목 시험을 각각 치르게 된다.

 

 

이정연 기자  leejungyeon@kochina21.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