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17.6℃
  • 맑음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6.4℃
  • 흐림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18.2℃
  • 흐림고창 17.5℃
  • 흐림제주 18.7℃
  • 맑음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6.6℃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6.4℃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숫자로보는 중국

265억 5천만 위안 ( 한화 약 4조원), 중국최대 훠궈체인 1년 매출액

중국 훠궈 1위 체인망 하이디라오, 순이익도 약 4천억원.

265억 5천6백만 위안

 

 

중국의 대표적인 훠궈체인 하이디라오가 작년에 , 265억 5천 600만 위안의 매출액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작년 대비 56.5% 늘어난 숫자이다.

 

중국의 유력 경제신문중의 하나인 창지앙상바오(长江商报)는, 하이디라오의 매출급증소식을 전하면서, 작년의 순이익도 작년 대비 42.4%가 증가한 23억 4천 5백만 위안에 달했다고 전했다.

 

2019년 한해 순이익이, 우리돈 약 4천억 원에 이르렀다는 얘기다.

 

하이디라오(海底捞) 의 이름은,  ' 바다 밑에서 건져올린다' 라는 말로, 훠궈탕속에서 익힌 음식들을 건져먹는다는 뜻으로 작명한 것으로 보인다.

 

 

하이디라오가 1994년 처음 문을 연 중국 서부 쓰촨성은, 3-4천 미터의 산악지방으로 둘러싸인 거대 분지 안에 자리잡아, 무수한 강들이 흘러들어 사철 습기가 매우 높았다.

 

여름엔 여름대로 무더웠기에,  쓰촨성 특산인 매운고추(朝天椒)와 얼얼한 향료인 마고추(麻椒)를 끓인 탕속에 식재료들을 넣어 익혀 먹으면, 땀이 나면서 습도를 잊는 이른바 이열치열 (以熱治熱)의 지혜가 발휘된 것으로 보인다.

 

 

기온이 떨어지는 겨울엔, 습기가 많아 한기를 더 느꼈던 쓰촨사람들은, 맵고 얼얼하고 뜨거운 훠궈탕으로 몸을 덥혀 추위를 날려보냈을 것이다.

 

인구가 밀집한 아열대지방의 중국 남부 특산음식이었던 훠궈탕은, 점차 북상해 북부 헤이롱쟝 성까지 북상했고, 식재료와 맛을 겸비한 하이디라오 브랜드는 대륙 전역의 14억 모두의 기호식품이 되었다.

 

1994년 쓰촨성의 작은 도시 젠양 ( 简阳 )에서 훠궈점 하나로 시작했던 하이디라오는 2010년대 중반부터 전국확산세를 주도하고,  광저우 상하이 베이징을 물론 유럽 미국 한국에도 진출하면서, 2018년 9월 홍콩증시에 상장했다.

 

일년후 인 2019년 말, 하이디라오의 시가총액은 약 2천 억 홍콩달러, 우리돈으로 약 30조 원에 달했다.

 

 지난 1月, 중국 최고의 기업연구소인 후룬연구원 ( 胡润研究院) 은,  '2019년 중국 500대 민영기업보고서'에서 하이디라오의 기업가치를 , 1,570억 위안 우리돈으로 약 270조 원으로 발표하고, 500대 기업가운데 34위에 올리기도 했다.

 

전세계의 현재 지점은 약 8백 개인데 올해안에 천 개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에도 5개의 지점이 영업중이다.

 

 

 

하이디라오는 2018년 9월 홍콩증시 상장직후인 10월에 베이징에 약 1억 위안(  약 200억원)을 들여 로봇과 인공지능으로 서빙하는 미래형 지점을 오픈해 세상을 놀라게 했다.

 

관련업종과의 협업과 설계부터 개점까지 3년이 걸렸다고 한다.

 

하이디라오는 또, 올 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전국 전 업종의 경기침체 우려가 깊어지던 시점인 3월 12일부터 과감하게 영업을 재개해, 중국 경제계에 활기를 불러 일으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4월 초 현재, 전지점의 80%에 달하는 621개 점포가 영업을 재개했다고 알려져 있다.

 

 

이정연 기자 leejungyeon@kochina21.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