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19.4℃
  • 흐림강릉 21.2℃
  • 서울 20.6℃
  • 대전 20.5℃
  • 대구 20.8℃
  • 울산 21.4℃
  • 광주 22.5℃
  • 부산 21.6℃
  • 흐림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2.4℃
  • 흐림강화 20.4℃
  • 흐림보은 20.4℃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중국 당국, 우한시민 분노영상 전국간부 경고용으로 삭제하지 않고 존치

打草惊蛇 , '숲을 쳐서 뱀을 놀라게 한다' , 전국의 각 성.시 간부들에게 코로나 민생 확실히 챙기라는 경고용.

 

중국당국이  이례적으로, 우한을 현지 시찰한 쑨춘란 부총리일행을 향해 함성를 지른 동영상을 검열 삭제하지 않아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5일, 중국 서열 25위의 당중앙 정치국원이면서 국무원 부총리인 쑨춘란이 외부와 봉쇄된 우한시를 방문해 당서기일행과 함께, 주민들의 생활실태를 알아보기 위해,  한 아파트단지를 시찰하던 중 사건이 터졌다.

 

아파트 주민들이 창을 열고 쑨 부총리에게 " 가짜다 가짜 ! " 라고 소리를 질렀고, 주민중 누군가가 이 상황을 고스란히 영상으로 찍어,  웨이보등 중국 소셜미디어에 그대로 올라간 것이다.

 

중국 당중앙은, 지난달 13일 후베이성 당서기와 우한시 당서기를 한꺼번에 경질하는 초 강수를 둔 바 있다. 

 

초기 대처에 실패했다며 엄하게 문책한 것이다. 경질된 전임자들은  후베이성 당과 우한시 당 상임위원회 위원자리도 박탈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나서 약 20일 후, 베이징에서 부총리가 내려가, 신임 지도자들이 잘 대처하는 지를 확인하는 중에, 주민들이 부총리에게 불만의 소리를 전달했고, 이 과정이 전 중국에 퍼져 나간 것이다.

 

이는, 새 지도자들이 임명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우한시민들의 생활과 방역등에 있어서 여전히 문제가 있다는 반증이기도 했다.

 

동영상에 실린 목소리는, 아파트 관리단위가 거짓보고를 하고 형식주의로 일처리를 한다는 내용이었다.

 

 

여느때 같았으면, 중국당국이 이 동영상의 전파를 사후에라도 삭제하고 막았을 법하지만, 이번엔 그러지 않았다.

 

이처럼 이례적으로 우한주민들의 항의의 목소리가 담긴 영상이 중국 전역에 전파되도록 놔둔이유는,  새로 임명된 현지 지도자들에 대한 당 중앙의 경고라는 분석이 유력하다.

 

또 후베이성 뿐만 중국의 모든 성과 시의 지도자들에게도 동시에 경고 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손자병법의 36계 중 '수풀을 쳐서 숨은 뱀을 놀라게 한다' (打草惊蛇, 타초경사) 는 계책이 있다.

 

대략 그 뜻에는, 갑(甲)을 경계하여 을(乙)을 깨우치게 한다는 의미로도 쓰인다.

 

이와 같은 맥락에서 인지, 사건 당일 CCTV의 저녁종합뉴스는 , 쑨 부총리의 시찰중 소동이 있었다는 부분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당은 어떤 형식주의도 배격한다. 실사구시로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부총리의 우한 시찰뉴스를 전했다.

 

동시에 , 관영 중궈신원왕( 국무원 인터넷뉴스) 도, 우한 아파트주민들이 가짜와 형식주의를 외치는 소동이 있었으며, 이에 대해 중앙영도소조는 현지의 형식주의를 타파하도록 지도했다고 전했다.

 

김경민 기자 kyungmin82@kochina21.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