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0℃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30.1℃
  • 흐림대전 24.4℃
  • 대구 22.2℃
  • 울산 20.7℃
  • 흐림광주 21.4℃
  • 부산 20.6℃
  • 흐림고창 22.2℃
  • 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28.1℃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한자

누구의 뜻이 이리 간곡한가? 뜻이 귀한 건 그게 오래 한결같을 때다.

돌탑이 쓰러지지 않는 건, 그 속의 수많은 구멍때문이다.

一片丹心



한 사람이 평생을 산을 좋아했다. 정상에 오르면 돌을 하나씩 쌓았다.

 

작은 기도와 함께 그렇게 돌에 돌을 하나씩 얹었다.

 

‘오늘도 이렇게 산을 오르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 또 오게 해주세요.’

 

작고 평범한 기도였다. 때론 행복을, 때론 건강을, 때론 자신을, 때론 가족을, 지인을 위한 것이었다.

 

작은 돌은 그렇게 또 다른 작은 돌 위에 쌓였다. 쓰러지지 않게 조심스레 놓았을 뿐이다.

 

일 년이 지나 돌은 돌 위에 조금씩 자라 키가 커졌다.

 

탑이 됐다.

 

 

탑 모양이 되자 탑은 저절로 자라기 시작했다.

 

산이 좋아 산에 오른 사람들이 탑을 보고 하나둘씩 돌을 얹기 시작한 것이다.

 

돌탑은 바람이 불어도 쓰러지지 않았다. 허술해 보이는 수많은 작은 구멍 덕이었다.

 

구멍 덕에 돌탑은 바람에 저항하지 않을 수 있었다. 바람이 불어오는 그대로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었다.

 

수십 년이 지나 처음 돌을 얹은 이는 이제 더 이상 산을 오르지 못했다.

 

그런데도 탑은 더 자랐다. 탑 옆에 아들, 딸 탑도 생겼다. 탑 가족이 됐다.

 

산이 좋아 오른 이들의 작은 마음 한 조각이 그렇게 돌로 탑이 됐고, 탑의 가족이 됐다.

 

‘누구의 뜻이 이리 간곡한가.’

 

매번 산행에서 돌탑을 만날 때마다 느끼는 감성이다.

 

변치 않는 마음의 한 조각, 그게 뜻이다.

 

뜻이 귀한 건 그게 오래 한결같을 때다.

 

 

한자에서 뜻은 마음의 소리다. 변치 않는 일편단심이다.

 

본래 갑골문에는 없다. 진나라 글자 소전에 등장한다.

 

농경사회가 정착되면서, '동물에서 사람 스스로가 떨어져 나왔을 때의 뜻' 이라는 글자가 나온 것이다.

 

한자 자형은 단순하다. 소리 음(音)이 마음 심(心) 위에 있는 모양이다. 지금의 의(意)자와 크게 다르지 않다. 

 

본래 소리는 음과 성으로 나뉜다. 음 자 역시 갑골문에는 나오지 않고 금문에 모습이 보인다.

 

입 구(口)를 바늘로 찌른 모양이다. 즉 고정된 값이 있는 소리다.

 

반면 소리 성은 갑골문부터 나온다. 소리 성에서 소리 음이라는 개념이 구분돼 나온 것임을 알 수 있다.

 

갑골문의 소리 성(聲)은 좀 복잡하다.

 

끈으로 묶인 돌을 막대기로 두드리며 울리는 것을 듣는 귀의 모양을 그렸다. 음악을 듣는 것을 성이라고 하는 것이다. 즉 소리를 낸다는 의미와 듣는다는 의미가 동시에 존재하는 것이다.

 

소리를 내야 듣는다는 단순한 진리가 녹아 있다.

 

 

하지만 마음의 소리는 귀로 듣는 게 아니다. 마음으로 느끼는 소리도 있다.

 

바로 음이다. 소리 음은 관념적이지만 소리 성은 유물적이다.

 

굳이 구분하면 음은 고정된 값이 있는 소리이고, 성은 아직 고정된 값을 찾아가는 소리다.

 

음악의 소리를 음이라고 동물의 울음소리를 성이라 한다.

 

사람만이 음과 성을 다 낸다.

 

성은 인간의 귀에 들리지 않는 소리가 없지만 음은 들리지 않는 소리가 있다.

 

그런 소리값을 극음이라 한다.

 

우리의 귀가 듣는 범위를 넘어선 지극한 소리다.

 

귀에 들리지 않지만,

 

그 지극한 소리는 마음에 와닿는다.

 

마음을 움직인다.

 

작은 조약돌이 모여 이룬 탑이 전하는 소리다.

 

그런 현상을 당 시인 백거이는 이렇게 말했다.

 

"들리지 않는 소리가 더 크다."

無聲勝有聲(무성승유성)

 

들리지 않는 지극한 마음의 소리가 바로 뜻이다.

 

뜻 의(意)은 마음의 소리다.

 

바늘로 찔려 고정된 마음의 소리다.

 

변치 않는 소리다.

 

마치 뮤직 비디오에 흔한 찻집 한 벽에 꽂힌 메모와 같다.

 

메모에는 마음 한 조각이 적혀있다.

 

“1988년 3월 14일 A♥B 왔다. 가다!"

 

긴 세월이 흘러 지금 이 메모 속 주인공들은 무엇을 할까?

 

남겨져 오래된 마음, 그게 뜻, 의(意)다.

 

뜻은 그렇게 오래 지날 수록 가치가 있다.

 

변치 않았을 때 다른 사람을 감동시킨다. 그 뜻을 남긴 사람이 굳이 잘 난 사람일 필요도, 굳이 돈이 많은 사람일 필요도 없다.

 

한 뜻이 오래오래 변치 않으면 저절로 가치가 생긴다.

 

그 것이 숭고한 '의지'(意志)다.

 

오래 오래 변치 않는 마음의 소리다.

 

 

박청로기자 parkchungro@haidongzhoum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