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8.7℃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21.7℃
  • 맑음광주 18.7℃
  • 맑음부산 22.2℃
  • 맑음고창 15.9℃
  • 맑음제주 17.3℃
  • 구름조금강화 15.7℃
  • 맑음보은 14.9℃
  • 맑음금산 16.4℃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22.1℃
  • 맑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달라진 아이돌 연애 문화

@뉴스원

 


"저희 오늘부로 동거를 시작합니다."


그룹 엠블랙 출신 지오는 지난 17일 연인인 배우 최예슬과 '오예커플 중대발표'란 제목의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해 이같이 알렸다. 지난해 1 SNS에서 교제를 밝힌 두 사람이 함께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오예커플 스토리'를 통해서다. 


젊은 연예인들이 한국 전통 관념에 도전을 한 것이다. 전통 파괴인가? 새로운 조류인가?


이 젊은 아이돌 연예인이 던진 파문은 적지 않다.


최예슬은 "2019년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동거였다"면서 "모든 시간을 함께하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큰 이유"라고 전했다. 지오도 "결혼을 생각하는 저희에겐 필요한 과정이라고 생각했다"면서 "견해와 가치관에 따라 저희와 다른 생각을 하는 분들이 있겠지만 서로를 존중하고 이해하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전현직 아이돌 가수 중 동거를 직접 발표한 것은 전례를 찾아보기 어렵다. 군 복무 전까지 엠블랙으로 활동한 지오는 지난해 2월 소집 해제된 뒤 아프리카TV BJ와 크리에이터로 나서 현역 아이돌은 아니다. 그러나 꽤 잘 나가던 보이그룹 메인 보컬이었고, 팬을 비롯한 세간의 시선도 고려해야 하니 이례적인 선택이다. 


'열애'에도 민감하던 아이돌 사생활의 불문율이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


그 변화를 가장 뚜렷하게 보여준 것은 '현역' 아이돌의 잇따른 결혼이다.


첫 사례는 2013 1월 결혼해 캐나다에서 가정을 꾸린 걸그룹 원더걸스 선예였다. 2년 뒤 팀을 공식 탈퇴한 그는 이달 셋째 출산을 앞뒀다.


군 복무 중인 그룹 빅뱅의 태양은 지난해 2월 배우 민효린과 부부가 됐고, 밴드 FT아일랜드의 최민환과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는 혼전 임신으로 지난해 5월 자녀를 먼저 출산한 뒤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또 그룹 슈퍼주니어 성민이 2014년 결혼했고, 그룹 유키스 일라이가 같은 해 혼인신고를 하고서 3년 뒤 화촉을 밝혔다.


SNS에선 팬들 몰래하는 '럽스타그램' 대신 애정을 당당히 표현하는 커플도 나왔다.


지난해 교제 사실을 솔직하게 밝힌 가수 현아와 그룹 펜타곤 출신 이던은 각종 패션지 화보와 일상 사진에서 입맞춤을 하고 포옹하는 등 스킨십을 과감히 보여줬다.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도 연인과 교제하면서 자유분방한 모습을 SNS에 올려 화제가 되곤 했다.


불과 10년 전만 해도 아이돌 업계에서 찾아보기 어려웠던 일련의 변화를 바라보는 시선은 갈린다.


먼저 시대 흐름과 함께 신세대 가수의 개방적인 가치관의 표현이며, 대중도 이들의 태도를 대하는 마인드가 '' 해진 측면이 있다는 견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