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5.1℃
  • 박무서울 28.5℃
  • 흐림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1.5℃
  • 박무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3.0℃
  • 구름조금제주 34.2℃
  • 흐림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31.0℃
  • 흐림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30.9℃
  • 구름많음경주시 33.9℃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中 10월25일 김정은과, 11월 트럼프낙선시킬 결정타 준비중 ?

 

중국은 오는 10월 25일 , 북한의 김정은을 초청해 중조 정상회담을 겸해, 대대적인 반미분위기를 조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오늘 홍콩의 유력일간지 명보가 보도했다.

 

10월 25일은, 1950년 중국군이 북한의 지원요청을 받고 압록강을 향해 북상하던 미국과의 전쟁 ( 1950년 한국전쟁, 항미원조전쟁, 抗美援朝战争) 을 시작한 날로, 중국은 매년 이 날을 중요한 기념일로 지정해 북한과 함께 기념행사를 치뤄왔었다.

 

항미원조전쟁의 이름은, 미국에 항거하고 조선을 도운 전쟁이라는 뜻으로 명명한 것이다.

 

홍콩 명보가 대재적인 반미 분위기를 조정할 수 있다는 올해 10월 25일은, 11월 3일의  미국 대통령선거를 8일 앞둔 시점이다.

 

4년전 대선에서 신승한 트럼프는, 임기시작 부터 북한 핵을 해결하겠다는 이벤트로 세계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김정은과 회담을 가지며 세계여론을 주도했다.

 

거기다 트럼프의 쇼맨쉽이 더해져, 북한 핵관련 정치 쇼는 최고의 흥행을 기록했다.

 

그러나 결국 유야무야돼 쇼에 불과 했었다는 비난이 적지 않았다. 트럼프나 김정은이나 안될 줄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어쨌든 트럼프의 취임초기, 돈많은 부동산 재벌 사업가를 그럴 듯한 정치인으로 레벨 업시키는데 일조했다고 알려진 백악관의 북한핵 쇼는, 허무하게 혹은 예정대로 수명을 다했다.

 

그리고 나서 백악관이 기획한 2탄이 대 중국 갈등쇼라고 알려져 있다. 

 

중국입장에서는 그동안 , 무역보복 중관세, 화웨이에 대한 견제로 시작된 멍완저우 화웨이 창업자의 딸 인질사건, 홍콩보안법관련 등  지난 2년동안 트럼프쇼에 시달려왔다고 볼 수 있다.

 

그랬던 중국이, 오는 11월 3일  미국의 대통령선거를 8일 앞둔, 10월 25일에 항미원조전쟁을 기념식에서, 김정은을 초청해  중 조 결속을 과시하면서, 트럼프의 북한핵 쇼의 허구성과 실패를  전세계에 확산시키는 대형 이벤트를 기획할 수도 있다고 홍콩 명보가 보도한것이다. 

 

즉 이 기념식에서, 트럼프가 자신의 정치인으로의 자질을 증명하기위해  오프닝 무대로 올렸던 북한 핵 쇼에 관해,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와의 단독회담에서 있었던 둘 만의 비밀스런 사건들을 폭로한다면 자칫 트럼프는 재선을 코앞에 두고 벌거벗은 임금님 꼴이 될 수도 있다.

 

김정은 위원장 입에서 나오는 얘기가 사실이건 아니건, 트럼프의 일거수 일투족을 불리하게 비난하는 이벤트가 벌어진다면, 효과가 적지 않을 수도 있다.

 

중국엔 베이징과 랴오닝성 단동시 두 군데에 , 이 항미원조전쟁을 기념하는 기념관이 있다.

 

베이징에는 베이징(北京) 중국 인민혁명군사박물관안에 항미원조 기념관를 별도로 만들어 기념한다.

 

그리고 북중 접경인 랴오닝성 단둥(丹東) 에 ,중국의 한국전쟁 참전 69주년 기념일인 지난해 10월 25일에 대대적인 항미원조(抗美援朝) 기념관을 새로 지었다.

 

그런데 지난해 기념일 당시까지 내부공사가 마무지되지 못해 그동안 별다른 개장행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올해 10월 25일에는 재개장식을 명분으로, 김정은을 북중국경도시 단동에 초대해 대대적인 기념식을 치룰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온 것이다.

 

이번 재선에서 트럼프는 취임초기 북한 핵문제 해결 실패,  코로나 21 방역의 무능과 실패,  홍콩보안법문제를 고리로 시작한 중국압박의 효과전무 등, 3중 폭탄을 안고 선거를 치루는 형국이다.

 

명보의 보도는, 오는 10월 25일의 항미원조전쟁기념식이 북한 핵실패라는 폭탄을 재 점화시킬 수 있는 기회라고 언급한 것이다.

 

미국정계에서는 그동안 아무 정치적 배경없이, TV쇼의 사회자로서 얻은 인기와 미국내 유색이민자를 막겠다는 백인우월주의를 선동해 권좌에 오른 트럼프가 2017년 11월 당선이후에도, 백악관기자실을 무대로 트럼프 원맨쇼를 해왔다고 평가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이렇게 보는 측에서는, 트럼프가 선거가 임박하자 이번에는 중국을 상대로, 미국민들의 미국일등주의 자극하는 애국주의 마케팅 일환으로  휴스턴의 중국영사관 폐쇄 쇼를 벌이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