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1 (수)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18.3℃
  • 흐림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0.8℃
  • 구름많음대구 22.4℃
  • 흐림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2.4℃
  • 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3.4℃
  • 흐림강화 19.8℃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중국/군사

中 3번째 항모, 평갑판에 전자사출(电磁弹射)이륙장비 장착 ②

전자사출방식, 미국의 증기식보다 함재기 이륙시키는 효율이 더 높아...

 

2016년 7월 외신들은,  중국해군이 베이징인근 화베이성의 군 실험장에서, 중국항공모함 함재기인 젠-15 전투기를 전자사출방식으로 이륙시키는 시험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모든 미국의 항공모함은, 함재기를 이륙시키는데 스팀사출방식 (Steam catapult)을 사용해왔다.

 

즉 항모의 이륙 활주로 시작부분에 설치된 견인장치로 함재기의 앞바퀴를 건 다음, 갑판아래의 스팀보일러로부터 나오는 강력한 압축증기가 이 견인장치를 순간적으로 앞으로 끌어 이동시키는 원리를 이용해 함재기를 이륙시키는 방식이다.

 

이 스팀사출방식은 원래 영국해군이 개발했는데,  이 기술을 받은 미해군이 개량에 개량을 거듭해 1950년대 부터 지금까지 대부분 항모에서 이 방식을 사용해 함재기와 함께 중량이 무거운 조기경보기 수송기등까지 이륙시키고 있다.

 

그러나 이 스팀사출방식은 활주로 부분의 갑판아래에 대형 스팀보일러시설을 갖춰야 하고, 스팀압축장치와 스팀사출통로와 레일등 부속장치가 많고 운용인원이 적지 않은 상당히 복잡한 운영시스템을 요구한다.

 

 

이에 비해 전기로 자기장을 생성시켜 견인장치를 이끄는 전자사출방식 (Electromagnetic Aircraft Launch System : EMALS) 은, 간단한 설비에 운용시스템도 단순하고, 스팀사출을 위한 대량의 증기생산을 위해 갑판아래 설치해야했던 대형 보일러설비가 필요없게 돼, 갑판아래의 공간운용이 더 자유자재일 수 있다.

 

 

함재기견인장치를 이끄는 힘도 스팀방식보다 더 강력할 뿐만 아니라, 연이은 사출을 위해 다시 고온고압의 스팀을 해당터널에 물리적으로 재충진할 필요가 없는 전자사출방식은, 함재기의 대당 이륙시간도 단축시킬 수 있다.

 

특히 이 EMALS 식 캐터펄트는 압축 공기운용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폭발등 각종사고위험도 없다.

 

 

텅쉰왕은 중국항모 003이 이 EMALS식 캐터펄트방식을 탑재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미해군도 그동안 상용하지 못했던 이 기술을 중국해군의 마웨이밍 ( 马伟明 해군소장 )원사가 최근 완성시켰다고 보도했다.

 

마웨이밍 원사는, 60년 생으로 96녕 칭화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중국공청원 원사와 해군대학의 교수를 겸임하고 있다.

 

미 해군은 이 전자사출방식을 상용화하지 않다가 2017년에 취역한 Gerald R. Ford 호에 처음으로 전자식 캐터펄트를 채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 중국항모는 전자식 캐터펄트를 채용함에 따라, 그동안 외신들에의해 지적받았던 모든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게 되었다.

 

미국방부 정보국은(US Defense Intelligence Agency)은 그동안 보고서에서, 중국항모 001과 002가 채용한 스키점프대 활주로방식에서는,  함재기의 발사중량이 30t 이내로 한정될 수 밖에 없는 구조적 한계가 있기 때문에,  현재 중국함재기로 운용중인 J-15 전투기는 자체중량도 너무 무거운 관계로, 무기와 연료를 풀로 채우고 이륙하기가 불가능할 것이라며, 중국 항모의 작전능력을 폄하하기도 했다.

 

전자사출기의 개발과 채용은,  J-15 전투용함재기의 중량문제뿐만 아니라, 항모전단의 종합적인 작전능력자체를 완전히 바꾸는 핵심 관건이다.

 

즉 항공모함이 구축함등과 무력선단을 거느리고 종합작전을 수행하려면, 미국의 스텔스전폭기나 전투기를 탐지할 수 있는 조기경보기나, 공중 급유기 그리고 수송기까지 이착륙이 자유자재여야 하지만, 이륙보조장치인 사출기가 없으면 모든 게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샨시성 시안항공창에서 제조하는 중국산 조기경보기 600 ( 空警600 ) 도, 총중량이 35톤에 육박하고 전자교란항공기와 공중급유기는 더 무거운 것으로 알려졌는데, 전자사출장치의 개발로 모든 장애가 사라진 셈이다.

 

텡쉰왕과 중국웨이보의 중국군사전문가들은, 이로서 중국해군이 '발전의 가속기'에 진입했다고 일제히 반기는 분위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