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0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6.1℃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5.1℃
  • 맑음제주 27.6℃
  • 구름많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3.3℃
  • 구름조금강진군 25.8℃
  • 구름조금경주시 21.4℃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한국, 647개 학교 개학 연기

졸업·입학식 연기하는 대학도 늘어

 한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개학을 연기하거나 학교가 늘고 있다. 특히 졸업·입학식을 취소하는 학교가 늘면서 특수를 노리던 화훼 농가와 꽃집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민생경제가 흔들리고 있다.

 

 한국 초중고등학교와 유치원 647곳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이 지속되는 점을 감안해 개학을 연기하기로 했다. 개학을 미루면서 2월 말로 예정됐던 졸업식과 개학식을 취소하는 대학도 적지 않다.

 

 한민족일보 9일 “2월 7일까지 한국 전국에서 유치원 459곳, 초등학교 106곳, 중학교 33곳, 고등학교 44곳, 특수학교 5곳 등 모두 647곳이 개학을 연기했다”는 한국 교육부의 통계 자료를 인용 보도했다. 일부 학교의 경우 통계에 제때 잡히지 않아 이 수치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의 현행 규정상 유치원은 연간 180일, 초중등학교는 190일보다 적게 정할 수 없다는 것이다. 교육부는 이에 따라 2월 4일 각 학교와 유치원의 휴교나 개학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일부 학교 관계자는 재량에 따라 수업일수의 10%를 낮추겠다고 밝혔다. 2015년 메르스 발생 이후 10일 만에 2704개 학교가 휴교를 선언했다고 한다.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대규모 휴강이 재연될지 주목된다.

 

 대학교들의 경우 입학이 늦어지는 것은 물론 일부 대학들이 졸업식 및 입학식을 취소하는 등 부작용을 겪고 있다. 2월 7일까지 연세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동국대학교 등은 개학을 3월 2일에서 16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교육부 2019년 4월 1일 유학생 수량 통계에 따르면 한국에서 재학중인 중국인 유학생은 7만1067명이고 전체 유학생의 44.4%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이 중국인 유학생들에게도 피해 많이 겪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