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2 (토)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19.5℃
  • 서울 20.1℃
  • 대전 19.0℃
  • 대구 19.5℃
  • 흐림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2.2℃
  • 구름조금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1.0℃
  • 흐림제주 22.9℃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19.4℃
  • 흐림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19.1℃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영국서 340g 아기 기적 생존...콜라 한 캔보다 가벼워

임신 24주에 제왕절개로 출생

URL복사

 영국에서 콜라 한 캔 무게보다 가벼운 340g의 아기가 태어났다. 엄마가 간질 진단으로 아기 성장이 멈추자 제왕절개로 태어났다.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아기는 정상인으로 성장하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9일 “지난해 6월 영국에서 이사벨라 에반스라는 특별한 아기가 태어났다”고 보도했다. 이사벨라는 조산아로 태어났을 때 12온스(약 340g)로 콜라 한 캔보다 가벼운 체중이었다. 데일리메일은 '영국에서 15년 만의 제일 작은 조생아'로 평가받은 이사벨라는 병원에서 반년 동안 치료를 받으며 기적처럼 살아남았다고 보도했다. 이사벨라는 작년 12월 병원을 떠나 귀가했다.

 

 이사벨라의 어머니 킴 브라운(25)은 2018년 12월 임신했다. 임신 몇 주 후, 브라운은 한 검사에서 간질 진단을 받았다. 이 병은 임신 중에 발생하는 고혈압 질환으로 태반의 혈액 관류가 부족해 발생한다. 이 끔찍한 임신기 질환은 뇌출혈, 심부전, 그리고 산후 출혈과 같은 합병증을 가져올 수 있으며, 심할 경우 산모와 아기가 함께 숨질 수 있다.

 

 브라운은 임신 21주차에 검사한 결과 그녀의 뱃속에 있는 이사벨라가 발육을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그녀가 임신한 지 24주 되었을 때 갑작스런 심박수 저하로 의사는 브라운에게 제왕절개 분만 수술을 했다. 수술 전에 의사는 브라운 여사에게 아이가 살 수 있는 확률은 5%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사벨라는 출생 당시 무게가 12온스(약 340g)에 불과했고 작은 손이 동전처럼 얇고 동전 한 개보다 작았다. 이 아기는 체온 유지를 위해 랩으로 쌌고, 의사는 그녀의 숨을 쉬게 하기 위해 보온함에 넣었다. 브라은 인터뷰에서 “수술 전에 나와 그녀의 아버지는 최악의 결과를 생각했다”며 “그래서 수술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는 전화를 받았을 때 우리는 놀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