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3.3℃
  • 서울 25.0℃
  • 흐림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30.2℃
  • 구름많음광주 29.9℃
  • 구름많음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조금제주 32.9℃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30.5℃
  • 구름많음경주시 31.0℃
  • 구름많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중국/외교

시진핑 주석, 미얀마 방문...일대일로 및 천연가스 운송 협의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군부인사와 잇달아 만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17일터 이틀간 미얀마를 국빈 방문한다. 시 주석은 미얀마 아웅 산 수 치 국가자문을 만나, 일대일로 건설과 천연가스 육사 수송 등 양국 현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10일 AP통신은 중국이 아세안 회원국들과의 관계 강화를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얀마를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얀마는 중국의 '일대일로' 합력 파트너중의 하나이다.  중국은 아시아의 다른 지역 그리고 유럽과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철도, 도로, 항구, 기타 인프라를 건설하기 위한 목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제안했다. 중국이 미얀마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는 말라카 해협이 아닌 육로를 통해 천연가스를 수송하는 것이다.

 

 미얀마타임스도 같은 날 시진핑 주석의 미얀마 방문은 중국이 지원하는 항구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얀마 주재 중국대사관도 같은 날 시진핑 주석이 17~18일 미얀마를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미얀마 방문은 시진핑 주석의 올해 첫 해외 방문이자 중국 국가주석의 19년 만의 미얀마 방문이다.

 

 미얀마타임스는 올해를 중국과 미얀마의 공식 수교 70주년이라고 밝혔다. 시진핑 주석의 방문은 양국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중국 및 미얀마 경제와 '일대일로' 협력에 따른 다른 프로젝트 등을 추진하기 위한 노력하겠다고 발표했다.

 

 시진핑 주석은 방문 기간 중 아웅 산 수 치와 회담하고 미얀마 국방군 총사령관인 민앙라이를 만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