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31.9℃
  • 소나기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29.0℃
  • 천둥번개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31.0℃
  • 소나기광주 29.4℃
  • 구름많음부산 28.5℃
  • 흐림고창 29.1℃
  • 흐림제주 27.0℃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8.1℃
  • 흐림금산 28.3℃
  • 구름많음강진군 30.5℃
  • 구름많음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홍콩 15년 만에 재정 적자

소비·관광업종 타격 가장 심해

 

홍콩 경제가 급전직하다. 반송중 시위와 미중 무역전쟁으로 치명상을 입으며 15년 만에 재정적자를 기록했다. 경제도 둔화돼 올해 상반기 성장률이 0.5%에 지나지 않는다.

 

중국 대륙 매체 증권시보는 3일 “전 세계 경제 둔화하고, 무역마찰의 영향을 받아 홍콩경제성장은 2018년 반년부터 뚜렷이 감속하고 있고, 2019년 상반기 경제성장은 0.5%밖에 안 되고, 최근 몇 달 간에 더욱 악화되고 있다”며 “2019년 3분기 경제는 연 2.9%으로 축소하되, 2009년부터 첫 하락이고, 연속 2 분기가 마이너스 성장이면 홍콩 경제가 이미 쇠퇴에 들어섰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보도했다.

 

여행업계는 홍콩의 소비를 격감시켜 소비·관광 관련 업종이 가장 타격을 받았다. 3분기 식품 가계 총수익은 연간 13.6% 하락해 2003년 2분기 사스 발발 이후 최악이었다. 관광객의 낙폭은 10월에 43.7%로 확대되어, 호텔 방의 투숙율은 평균 약 60%에 그쳤다. 이들 업종은 이미 한겨울에 들어섰다고 할 수 있다.

 

"소매 판매는 10월에 계속 큰 폭으로 하락했으며 월별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고 홍콩 특구 정부 대변인이 말했다. 대변인은 또한 "지속적인 사회적 사건들이 관련된 폭력의 증가로 소비 정서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으며 관광업 및 소비와 관련된 활동에 중대한 방해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제사정이 계속 나빠지는 것도 노동시장을 더욱 약화시켰다. 계절적으로 조정된 실업률은 8월부터 10월까지 3.1%로 더 높아졌다. 최근 사건으로 인한 개별 업종의 실업률은 치솟았고, 특히 외식서비스업의 경우 실업률이 최근 6년 사이 가장 높은 6.1%까지 치솟았다.

 

천마오보 홍콩 재무장관은 “이번 재정연도, 즉 2019~2020년도에 경제 환경이 안 좋아, 내년 3월 31일의 재정연도까지 특구정부는 적자를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것은 15년 만에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