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6℃
  • 구름조금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21.6℃
  • 구름조금대전 22.9℃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3.7℃
  • 구름조금광주 23.6℃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조금고창 23.2℃
  • 구름조금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세계 CO2 배출량 순위, 중국 98억9930만t으로 1위

 

기후변화

이처럼 인류를 막연한 공포에 몰아 넣는 것도 없다. 지구 대기 변화에 따른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지구가 더워지고 생태환경이 변한다는 지적이다.

그래서 탄소 배출을 줄여야 한다는 데 지구촌 모두가 공감하고 있다.

유럽 등이 주도해 2050년까지 탄소 배출을 줄여 보자는 목표를 세우고 추진하고 있다. 한국도, 중국도 동참하고 있다.

하지만 제조업을 경제 근간으로 하는 한국이나, 중국의 경우 그 목표 달성이 쉽지 않다.

유럽 각국은 돈으로 대신하라는 주장을 한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오늘날의 탄소 포화상태는 유럽 등 서구사회가 주범이다. 

한국이나 중국은 뒤늦게 산업화해 이제 겨우 먹고살만한 제조업 기반을 갖추고 있다. 

그런데 이제 더 탄소를 배출하려면 돈을 내라고 한다. 중국은 탄소 넷 제로 주장에는 공감하면서도 그 과제가 과하다고 반발하고 있다.

문재인 정권은 얼씨구 좋다고 하고 유럽 기준을 그대로 따르겠다고 나섰다.

하지만 쉬운 문제는 결코 아니다. 기본적으로 제조 단가가 오른다.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여파로 탄소 배출량이 감축되었지만,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라 각국이 봉쇄를 풀면서 지속적이고 상당한 규모의 이산화탄소 감축이 이뤄질 수 있을지가 난제이다.

2020년 기준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총 322억8400만t으로 연평균 증가율이 6.3% 줄었다. 인구 1~3위인 중국, 인도, 미국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상위권을 차지했고, 미국은 4457만2000t으로 인도보다 높다.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싱가포르가 36.1t으로 가장 높았고, 그 외 14개국이 10t 이상, 중국은 6.9t이었다.

세계 탄소 배출 국가 순위를 살펴봤다.

 

1. 중국

2. 미국

3. 인도

4. 러시아

5. 일본

6. 이란

7. 독일

8. 한국

9. 사우디아라비아

10. 인도네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