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6.1℃
  • 흐림강릉 26.9℃
  • 흐림서울 27.1℃
  • 흐림대전 28.4℃
  • 흐림대구 27.9℃
  • 흐림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2.9℃
  • 흐림고창 28.1℃
  • 흐림제주 30.3℃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27.5℃
  • 흐림금산 27.6℃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中환구시보, 한국의 사드기지 정상화에 경계심 주문

 

중국이 다시 우리 정부의 사드 배치를 문제 삼을 여론 작업에 나섰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 환구시보가 한국의 성주 주한미군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정상화에 대해 높은 경계심을 가질 것을 정부에 주문했다.

환구시보는 과거 사드 배치 문제를 강력하게 반발했고, 결국 중국 공산당의 기본 노선으로 받아들여지면서 한국에 외교적 압박을 행사하기 시작했다.

환구시보는 한국 국방부가 사드 기지 환경영향평가협의회 구성 작업을 시작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이같이 보도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한국 국방부의 태도로 볼 때 환경영향평가가 끝나면 사드 기지를 정상화할 가능성이 높으며, 한국의 이러한 움직임을 고도로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사드 기지 정상화를 촉구했다는 사실에 주목하며 "미국은 한국 내 미군 배치 확대와 중한 관계 악화로 한국이 미국에 줄 서는 것을 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2016년 박근혜 정부 당시 사드 배치 결정으로 한한령과 유커(遊客, 중국인 관광객) 제한 등의 보복 패키지를 가동한 사실을 우회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환구시보는 "중한 관계는 사드 문제로 냉각을 겪었고, 양국의 신뢰가 훼손되고 민중의 감정이 악화하면 각 분야 교류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과거의 경험과 교훈을 살려 이 문제가 양국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적절히 통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