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7℃
  • 흐림강릉 26.1℃
  • 흐림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7.8℃
  • 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30.1℃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7.0℃
  • 흐림금산 27.2℃
  • 흐림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중국 떠나는 한국 기업들

 

한국 기업들이 탈(脫) 중국 흐름을 선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9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인한 중국의 보복, '제로 코로나' 정책 고수에 따른 중국 내 경기 침체 등으로 한국 기업들의 중국 사업 정리 및 재정비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가장 눈에 띄는 기업은 롯데그룹과 아모레퍼시픽이다.

롯데그룹은 현재 랴오닝성 선양(瀋陽)의 테마파크 사업을 16억 달러(약 2조 원)에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롯데는 애초 2014년 선양에 롯데백화점을 개점하면서 부근에 테마파크와 아파트, 호텔 등을 갖춘 롯데타운을 지으려 했으나 사드 문제가 불거지면서 2016년 12월 중국 당국의 명령으로 공사가 중단됐다.

2019년 4월 당국이 시공 인허가를 다시 내줬지만, 이번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사업이 멈춰 테마파크를 매각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블룸버그는 롯데그룹이 중국 법인 본사를 폐쇄하는 막바지 단계에 있으며 아시아의 다른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은 한류를 타고 2016년 중국에서 2080억 원의 이익을 거뒀지만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발생 이후 중국 내 1000개 이상의 화장품 매장을 폐쇄했다.

블룸버그는 삼성, LG, 현대차 등도 중국 사업을 일부 정리하거나 재정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SDI는 배터리 셀 사업에 집중하려고 작년 중국의 배터리 팩 공장 2곳을 폐쇄했고, LG전자는 지난해 중국 내 공장 2곳의 문을 닫았다.

블룸버그는 한국 기업들이 중국을 떠나고는 있지만 한국의 228개 핵심 수입품 가운데 80%를 중국에서 들여오는 상황이라 중국 시장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