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11.5℃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5.2℃
  • 맑음대전 17.7℃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6.9℃
  • 박무광주 17.1℃
  • 맑음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15.5℃
  • 흐림제주 21.1℃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1.3℃
  • 맑음금산 11.5℃
  • 구름많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중국 4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 26개월만에 최저

URL복사

 

상하이, 베이징 봉쇄 등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강력한 방역 통제 정책으로 중국의 서비스 경기가 대폭 위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영향은 올 2분기 실적부터 본격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국 금융정보 제공 업체인 차이신은 4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달(42)보다 낮아진 36.2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4월 PMI는 우한이 봉쇄됐던 코로나19 초창기인 2020년 2월(26.5) 이후 26개월 만에 최저치다.

기업 관계자 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는 PMI는 관련 분야 경기 동향을 보여주는 지표로 50 이상이면 경기 확장 국면으로, 미만이면 경기 위축 국면이라고 본다.

차이신은 “코로나19의 새로운 확산이 서비스 분야를 강타해 수요가 악화됐으며, 공급망 차질로 물품 인도가 지연되고 인플레이션 압력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지난 3일 기준 중국 내 43개 도시가 부분 또는 전면 봉쇄 상태로 주민의 이동이 제한됐다. 봉쇄 지역의 관리통제 구역에선 식당, 영화관, 도서관, 미술관, 박물관, 노래방, PC방 등은 문을 열지 못한다. 기본 생필품을 판매하는 상점과 슈퍼마켓, 병원 등만 운영된다.

앞서 중국 국가통계국이 지난달 30일 발표한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7.4로 전월(49.5)보다 2.1포인트 하락해 2020년 2월(35.7) 이후 2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