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0℃
  • 맑음강릉 26.7℃
  • 박무서울 22.3℃
  • 박무대전 23.1℃
  • 맑음대구 27.2℃
  • 맑음울산 24.7℃
  • 박무광주 23.8℃
  • 박무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3.7℃
  • 박무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22.8℃
  • 구름조금금산 23.0℃
  • 구름많음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대졸자 취업률 크게 하락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중국 대학 졸업자 취업률이 대폭 감소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상하이, 선전 등 대도시 봉쇄로 고용 인력이 많은 자동차와 반도체 공장들의 가동이 줄줄이 멈춘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중국의 대졸자 취업률은 사회 안정 지표 가운데 하나다. 과거 공산당은 전원을 강제로 취업을 시켰다. 취업률 100%가 공산당이 추구하던 사회주의 정책의 하나였다.

그것이 시장주의가 도입되면서 대졸자 취업률 유지로 목표가 전환됐다. 대졸자 취업률이 떨어진다는 것은 공산당의 사회 안정 정책이 조금씩 흔들리고 있다는 의미가 된다. 

28일 중국 취업사이트 즈롄자오핀 집계에 따르면 올해 취업 시즌(3∼4월) 중국 대졸자의 취업률은 46.7%로 지난해 62.8%보다 16.1%포인트 줄었다.

대졸자 취업의 질도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대졸 취업자의 월평균 급여가 6507위안(약 126만 원)으로 작년보다 12% 감소했다. 대졸 취업자의 절반가량이 눈높이를 낮춰 직장을 구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난이 심화하자 프리랜서를 택하거나 취업을 미룬 대졸자가 작년보다 각각 3% 증가했다.

중국의 올해 대졸 예정자는 1076만명으로 작년보다 167만명이 증가해 사상 처음 1000만명을 넘어섰다.

중국 정부는 올해 목표 실업률을 5.5%로 정하고 고용 증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달 미취업 대학 졸업자와 청년 실업자를 대상으로 100만 개 이상 인턴직을 제공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