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흐림동두천 20.2℃
  • 구름조금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21.2℃
  • 흐림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19.7℃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중국인 생각

파키스탄 신임 총리 선출에 중국 네티즌 "중-파 관계는 견고해"

URL복사

"임란 칸 전 총리의 불신임안을 통과시킨 파키스탄 의회가 야당인 파키스탄무슬림연맹 나와즈파(PML-N) 당대표인 셰바즈 샤리프를 신임 총리로 선출했다. 칸 전 총리는 대규모 집회를 독려하며 ‘조기 총선’ 요구를 지속하고 있다."

최근 한겨레가 전한 소식이다. 파키스탄이 새 총리를 선임했다.

중국이 긴장하기 시작했다.

사실 이번 파키스탄 총리 선거에서 미중 외교 관계가 주요한 이슈였다. 전 총리는 반미친중 노선이 너무 분명했다.

파키스탄의 경제는 현재 일로일로에 참여하면서 중국에 종속돼 가고 있는 상황으로 전해진다.

이런 상황에서 친중 전 총리의 행보에 경고음이 울렸고, 결국 이번의 실각으로까지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파키스탄의 정권이 바뀌자 긴장한 것은 중국이다. 

일대일로로 막대한 돈을 들여 파키스탄을 거의 부속국처럼 만들어 놨는데, 이제 반중 정권이 들어서 그동안의 투자를 무산시킬 공산이 커진 것이다. 

특히 이 같은 파키스탄의 상황은 그동안 친중 노선을 견지해온 한국에서의 대선 상황과 유사해 중국을 더욱 우려하게 만들고 있다.

현재 한국에서도 이 같은 친중노선의 변화가 예고되는 상황이다. 

중국의 주변국 외교가 연일 암초를 만나고 있는 것이다. 일단 중국 네티즌들은 상황을 지켜보자는 반응이다.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 선출을 축하하며, 중국과 파키스탄 양국 관계는 견고하고 깰 수가 없어.

 

중국 측은 샤리프 총리와 함께 중국과 파키스탄의 전통적인 우정의 새로운 장을 계속 쓰고, 더욱 단결된 중국과 파키스탄의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길 원해!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정은 양국 국민의 마음속에 깊이 자리 잡고 있어!

 

축하해, 중국-파키스탄 우정 만세!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정은 오랫동안 지속되어 왔어.

 

샤리프가 파키스탄의 새 총리로 선출된 것을 축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