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3.3℃
  • 구름조금강릉 5.9℃
  • 서울 4.8℃
  • 구름조금대전 5.3℃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4.1℃
  • 구름많음광주 6.1℃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5.1℃
  • 흐림제주 9.6℃
  • 맑음강화 7.0℃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순위로보는 중국

올해 중국 사회적 책임지수 상위 100대 기업은?

URL복사

 

중국 당국이 '공동부유' 표어를 내세우면서 기업들의 사회적 책임이 갈수록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저장대학이 상장사들을 대상으로 사회적 책임지수 순위를 발표해 주목된다. 

중국 국유기업들이 10위 권에 4곳이 들어갔다. 

중국의 '공동부유'는 사실 서구의 'ESG경영' 개념과 유사한 점이 있다. 모두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한 것이다. 

다만 중국은 정책적으로 강제하는 반면, 'ESG경영'은 선의 가치를 자산화하면서 자연스럽게 선의 가치가 행해지도록 만든다는 차이가 있다.

최근 중국 매체에 따르면 저장대학교와 저장성공공정책연구원은 연합으로 '중국 상장기업 사회책임 지수 순위'를 발표했다.

순위는 중국 전국 3927곳의 상장사 대상으로 사회 활동 참여도를 조사해 이뤄졌다.

자료에 따르면 상위 50개 기업 중에서 국유기업이 32개, 외자기업이 13개였다.

순위 상위 10개 기업에 국유기업이 4곳이 포함됐다. 40%가량이 국유기업인 셈이다.

중국 당국의 '공동부유' 정책의 무서움을 되새기게 한다.

지역별로는 절강성 기업들이 12곳이 포함돼 가장 많았다. 이어 광둥성(11개), 푸젠성(10개) 등의 순으로 2,3위를 차지했다.

이밖의 성·시의 경우 10개 미만이었다.

 

1위: 신마전력神马电力

2위: 귀항주식贵航股份

3위: 마응룡马应龙

4위: 복요유리福耀玻璃

5위: 무지개그룹彩虹集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