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맑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조금대전 28.2℃
  • 흐림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7.1℃
  • 맑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6.0℃
  • 맑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5.3℃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중국 세 번째 증권거래소 베이징에 신설

URL복사

 

중국이 수도 베이징(北京)에 세 번째 본토 증권거래소를 만들기로 했다.

현재 상하이(上海)와 선전(深圳)에 증권거래소가 있다.

2일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 등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이날 밤 베이징에서 개막한 중국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CIFTIS) 축사를 통해 베이징에 증권거래소 신설 계획을 밝혔다.

베이징 증권거래소 신설은 자국 빅테크 기업의 미국 증시행을 막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중국 기업의 자금은 중국에서 조달하겠다는 의도다.

시 주석은 "우리는 계속해서 중소기업의 혁신과 발전을 지지할 것"이라며 "베이징 증권거래소 설립을 통해 서비스 혁신형 중소기업의 주(主) 진지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 정부는 지난달 2일 암묵적인 '자제 권고'에도 미국에 상장을 강행한 '중국판 우버' 디디추싱(滴滴出行)을 상대로 국가안보 조사를 벌였다.

또 인터넷 안보심사 규정을 강화해 자국의 빅데이터가 해외로 유출되는 것을 철저히 막고 있다.

관련 규정에 의해 중국 기업들은 미국 상장을 원하는 경우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과거 중국의 유망한 기술기업은 미국 증시에 상장하는 것을 크게 선호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이 같은 중국 당국의 조치로 인해 홍콩 증시나 상하이 거래소 과학혁신판으로 '회귀'하는 흐름이 뚜렷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