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1.2℃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19.7℃
  • 맑음광주 19.3℃
  • 맑음부산 20.5℃
  • 구름조금고창 17.8℃
  • 맑음제주 21.9℃
  • 흐림강화 20.2℃
  • 맑음보은 14.6℃
  • 맑음금산 15.5℃
  • 맑음강진군 17.7℃
  • 구름조금경주시 17.0℃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순위로보는 중국

전 세계 중국 의존도 높아져, 첨단 소재·부품 시장 점유율 1위

URL복사

 

미국의 글로벌 공급망 재편 추진에도 중국의 제조업 위상은 흔들리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과거보다 중국 제조품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더 커졌다.

일본 닛케이신문은 최근 보도를 통해 "세계에서 중국 제조업의 위상이 갈수록 흔들리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제품들 가운데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30% 이상을 차지하는 품목이 15개에 달한다. 

액정패널·배터리 소재·스마트폰·pc 등 13개 산업에서 중국 제품의 시장 점유율이 글로벌 TOP이었다. IT분야 중국의 위상을 보여주는 수치다.

특히 현재 태양광 패널과 대중형 트럭에서는 중국 업체 위상은 독보적이다.
중국 룽지(隆基股份公司) 글로벌 태양광 패널 시장의 부동의 1위다. 또 중국 국영 자동차 이치(一汽集团)는 대중형 트럭의 글로벌 시장 1위다.

액정표시장치(lcd) 분야에서는 징둥팡(京东方)이 글로벌 1위를 독주하고 있다.

신에너지전지 분야에서는 닝더(宁德时代)가 압도적 글로벌 1위다.

통신 기지국 분야에서는 미국의 견제에도 불구하고 화웨이가 여전히 세계 1위다.

지난 2020년 화웨이는 통신 기지국 산업의 선두주자로서의 위치를 ​​굳건히 지켰을 뿐만 아니라 시장 점유율도 상승, 역대 최고치인 40%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