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맑음동두천 13.1℃
  • 흐림강릉 11.6℃
  • 서울 15.0℃
  • 대전 11.0℃
  • 대구 13.5℃
  • 울산 17.2℃
  • 광주 17.5℃
  • 부산 19.0℃
  • 흐림고창 17.1℃
  • 제주 19.9℃
  • 흐림강화 14.2℃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0.6℃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코로나19에 밀려 마카오 떠나는 카지노 관련 업체들

 

마카오가 코로나19로 장기 침체기에 빠지자 카지노 관련 업체들이 싱가포르, 필리핀 등으로 사업 주무대를 옮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마카오 카지노 업계가 직격탄을 맞자 슬롯머신, 바카라 테이블 등 카지노 장비 공급업자들이 마카오를 떠나 싱가포르와 필리핀으로 자리를 옮기고 있다고 6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카지노 용품 공급업체 라이트앤원더는 마카오 시장이 위축되자 직원들을 필리핀으로 이주시켰다. 이 회사는 필리핀이 아시아 최고의 카지노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보고 마닐라 등에 새로운 사무소를 열었다.

코로나19로 마카오에서 매출이 급감하면서 최근까지 최소 4개의 다국적 카지노 장비 공급업자가 인력과 자원을 필리핀, 싱가포르 등지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마카오는 지난 2년여간 무비자 입국을 금지하고, 중국 저위험 이외 지역으로부터 오는 입국자에게는 7일 이상 호텔 격리 등을 요구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자 증가로 카지노가 2주간 폐쇄됐던 지난 7월 마카오를 찾은 관광객은 하루 평균 300명이었고 7월 카지노 매출은 4900만 달러(약 670억 원)로 역대 월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2006년 이후 유지하던 세계 카지노의 제왕 자리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넘겨준 상태다.

반면 필리핀, 싱가포르, 한국 등의 2분기 카지노 매출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70~75%를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