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2.3℃
  • 서울 14.9℃
  • 대전 10.1℃
  • 대구 12.8℃
  • 흐림울산 18.8℃
  • 흐림광주 18.7℃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18.8℃
  • 제주 20.7℃
  • 흐림강화 14.1℃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중국, 세계 최초로 흡입형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

 

중국 당국이 제약기업 칸시노 바이오로직스의 흡입형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했다.

사실 코로나는 목감기 수준으로 앓는 이들이 대부분이다. 목, 호흡기에서 미치는 영향이 그만큼 크다는 것이다. 

그런데 호흡기로 흡입하는 백신이 출시된 것이다. 

'게임 체인저'를 떠올릴 정도로 강력한 매력적인 형태의 백신인데, 아쉽게도 글로벌 반응은 싸늘하다. 중국 백신에 대한 신뢰도가 낮은 탓이다.

5일 베이징일보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칸시노 바이오로직스는 자사가 개발한 백신 '콘비데시아'의 흡입형 버전이 국가위생건강위원회의 건의와 국가의약품감독관리국의 동의를 거쳐 부스터샷용으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콘비데시아의 흡입형 버전은 작년 3월 중국 의약품감독관리국의 임상시험 승인을 얻은지 약 1년 6개월만에 긴급 사용 승인을 받았다.

칸시노 바이오로직스의 흡입형 백신은 주사형의 5분의 1만 투약하면 되며 접종 과정에서 통증이 없고 2∼8℃에서 안정적인 보관 및 운반이 가능하다.

흡입형 코로나19 백신의 사용 승인은 중국이 세계에서 처음이며, 흡입형 코로나19 치료제는 지난해 12월 러시아 보건부가 자국 연구소가 개발한 '미르-19'를 승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