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2.3℃
  • 서울 14.9℃
  • 대전 10.1℃
  • 대구 12.8℃
  • 흐림울산 18.8℃
  • 흐림광주 18.7℃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18.8℃
  • 제주 20.7℃
  • 흐림강화 14.1℃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中톈진시 최근 코로나 확산 기원으로 한국산 수입품 지목

 

세계 주요국 가운데 유일하게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는 중국의 톈진시 당국이 최근 코로나 확산의 원인으로 한국산 수입품을 지목했다.

지금까지 코로나 감염 사례에서 물건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살아남아 전해진 사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럼에도 중국은 꾸준히 한국산 물건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해지고 있다고 우기고 있는 것이다. 

한국 정부는 가만히 있을 게 아니라, 항의를 통해 사실 여부에 대한 주장을 남겨놔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1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톈진시 질병통제센터 한진옌 주임은 이날 방역 상황 관련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27일부터 현재까지 약 200명의 누적 감염자가 나온 시칭구 연쇄 감염의 근원이 한국산 수입 물품일 가능성이 극도로 크다"고 말했다. 톈진시의 코로나19 연쇄 감염의 기원이 한국산 수입 물품이라고 공개적으로 주장한 것이다.

한 주임은 그 근거로 "초기 감염자 유전자 서열이 한국에서 최근 공유한 유전자 서열과 차이가 가장 작다"며 "근래 초기 감염자 가정에 있던 한국산 수입 물품, 특히 한국에서 수입한 냉동식품의 표본에서 양성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앞서 지난 3∼4월에도 중국 일부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의 근원으로 한국산 수입 의류를 지목하고 주민들에게 주의를 촉구한 바 있다.

현재 코로나19의 해외 기원설을 주장하는 중국은 우편물, 냉동식품 등을 통한 전파를 지속적으로 거론하고 있지만 세계보건기구(WHO),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은 우편물이나 수입 화물의 표면 접촉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